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한 20대에게 폭행 당한 70대 대리기사 ‘뇌출혈’
입력 2015.03.12 (19:27) 연합뉴스
70대 대리운전기사가 술에 취한 20대 손님의 차를 운전 중 폭행당해 뇌출혈로 수술까지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강원 정선경찰서는 술에 취해 대리운전기사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장모(29·태백시)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사건은 지난 1월 17일 오전 1시 20분께 벌어졌다. 당시 장씨는 정선군 사북읍에서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을 요청했다.

이에 대리운전기사 정모(71)씨는 장씨의 차를 대신 몰고서 38번 국도를 따라 정선에서 태백 방면으로 가던 중이었다.

당시 술에 취한 장씨는 겨울철이라 눈이 다소 쌓인 도로를 대리운전기사 정씨가 빠르게 운행하자 '천천히 운행하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손자뻘 되는 손님에게서 욕설을 듣자 정씨는 마음이 상했다.

정씨는 일명 '두문동재' 터널 입구 옆 도로에 차를 세우고서 '더는 운행하지 못하겠다'고 통보했다.

실랑이 끝에 장씨는 대리운전기사인 정씨의 머리와 얼굴 등을 수차례 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112 순찰차와 경찰이 출동했으나 술 취한 장씨는 '쌍방 폭행'을, 정씨는 '일방적으로 맞았다'며 엇갈린 주장을 했다.

이튿날 정씨는 인근 병원을 찾아가 좌측 눈썹 위 머리에 난 상처를 꿰맸지만, 어지럼증 등 이상 증세는 한 달여간 계속됐다.

결국, 정씨는 지난달 말 서울의 한 병원에 찾아가 검사를 받던 중 외상성 경막하출혈 진단을 받았다.

곧바로 뇌수술을 받고 회복한 정씨는 뇌출혈을 모른 채 내버려뒀다가 자칫 큰일을 겪을 수 있었다는 사실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정씨는 전치 4주의 병원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했고, 조사과정에서 일방적으로 폭행당한 사실도 밝혀졌다.

담당 경찰은 "조사결과 술에 취한 손님의 일방적인 폭행으로 결론났다"며 "다만 양측의 합의가 진행 중이고, 너무 술에 취해 어르신인 줄 미처 몰랐다며 반성하고 있어 불구속 입건한 상태"라고 전했다.
  • 술 취한 20대에게 폭행 당한 70대 대리기사 ‘뇌출혈’
    • 입력 2015-03-12 19:27:19
    연합뉴스
70대 대리운전기사가 술에 취한 20대 손님의 차를 운전 중 폭행당해 뇌출혈로 수술까지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강원 정선경찰서는 술에 취해 대리운전기사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장모(29·태백시)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사건은 지난 1월 17일 오전 1시 20분께 벌어졌다. 당시 장씨는 정선군 사북읍에서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을 요청했다.

이에 대리운전기사 정모(71)씨는 장씨의 차를 대신 몰고서 38번 국도를 따라 정선에서 태백 방면으로 가던 중이었다.

당시 술에 취한 장씨는 겨울철이라 눈이 다소 쌓인 도로를 대리운전기사 정씨가 빠르게 운행하자 '천천히 운행하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손자뻘 되는 손님에게서 욕설을 듣자 정씨는 마음이 상했다.

정씨는 일명 '두문동재' 터널 입구 옆 도로에 차를 세우고서 '더는 운행하지 못하겠다'고 통보했다.

실랑이 끝에 장씨는 대리운전기사인 정씨의 머리와 얼굴 등을 수차례 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112 순찰차와 경찰이 출동했으나 술 취한 장씨는 '쌍방 폭행'을, 정씨는 '일방적으로 맞았다'며 엇갈린 주장을 했다.

이튿날 정씨는 인근 병원을 찾아가 좌측 눈썹 위 머리에 난 상처를 꿰맸지만, 어지럼증 등 이상 증세는 한 달여간 계속됐다.

결국, 정씨는 지난달 말 서울의 한 병원에 찾아가 검사를 받던 중 외상성 경막하출혈 진단을 받았다.

곧바로 뇌수술을 받고 회복한 정씨는 뇌출혈을 모른 채 내버려뒀다가 자칫 큰일을 겪을 수 있었다는 사실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정씨는 전치 4주의 병원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했고, 조사과정에서 일방적으로 폭행당한 사실도 밝혀졌다.

담당 경찰은 "조사결과 술에 취한 손님의 일방적인 폭행으로 결론났다"며 "다만 양측의 합의가 진행 중이고, 너무 술에 취해 어르신인 줄 미처 몰랐다며 반성하고 있어 불구속 입건한 상태"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