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병호, 초빙교수 때 정치활동 금지 위반” vs “아니다”
입력 2015.03.12 (19:48) 수정 2015.03.12 (20:01)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문병호 의원은 이병호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울산대 초빙교수 재직 시절 특정 대선 경선 후보의 자문단에서 일하는 등 정치 활동 금지 규정을 어겼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인 문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이병호 후보자가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선 경선 후보의 외교정책자문단으로 활동했다면서, 이는 대학과의 임용 계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의원은 당시 임용 계약서에는 초빙교수로서 학생 교육과 연구 활동 이외의 정치 활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의원은 또 2005년 당시 혼인 상태였던 이 후보자의 장남과 차남이 동생인 3남의 직장 피부양자로 등록해 불법으로 건강보험료를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김광진 의원도 이 후보자의 장남과 차남이 2006년부터 아버지의 직장 피부양자로 등록해 건강보험료를 면제 받아 왔으며, 두 사람이 내지 않은 건보료는 1억 5천만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치활동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이 후보자 측은 특별한 직책이나 위촉장도 없이 외교안보정책자문단 일원으로 2회 정도 단발성으로 자문했을 뿐 이를 정치활동으로 보기 힘들다고 해명했습니다.

건보료 미납 지적과 관련해 이 후보자 측은 장 차남이 피부양자 취득 당시 후보자와 동일 주소지에 있고 소득이 없어 자동으로 피부양자 자격을 취득한 것이며 미납된 보험료는 50 만원 미만으로, 공단 쪽에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이병호, 초빙교수 때 정치활동 금지 위반” vs “아니다”
    • 입력 2015-03-12 19:48:57
    • 수정2015-03-12 20:01:45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문병호 의원은 이병호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울산대 초빙교수 재직 시절 특정 대선 경선 후보의 자문단에서 일하는 등 정치 활동 금지 규정을 어겼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인 문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이병호 후보자가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선 경선 후보의 외교정책자문단으로 활동했다면서, 이는 대학과의 임용 계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의원은 당시 임용 계약서에는 초빙교수로서 학생 교육과 연구 활동 이외의 정치 활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의원은 또 2005년 당시 혼인 상태였던 이 후보자의 장남과 차남이 동생인 3남의 직장 피부양자로 등록해 불법으로 건강보험료를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김광진 의원도 이 후보자의 장남과 차남이 2006년부터 아버지의 직장 피부양자로 등록해 건강보험료를 면제 받아 왔으며, 두 사람이 내지 않은 건보료는 1억 5천만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치활동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이 후보자 측은 특별한 직책이나 위촉장도 없이 외교안보정책자문단 일원으로 2회 정도 단발성으로 자문했을 뿐 이를 정치활동으로 보기 힘들다고 해명했습니다.

건보료 미납 지적과 관련해 이 후보자 측은 장 차남이 피부양자 취득 당시 후보자와 동일 주소지에 있고 소득이 없어 자동으로 피부양자 자격을 취득한 것이며 미납된 보험료는 50 만원 미만으로, 공단 쪽에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