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글라데시 시멘트 공장 붕괴로 6명 사망
입력 2015.03.12 (20:31) 수정 2015.03.13 (00:36) 국제
방글라데시에서 시멘트 공장이 무너져 6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갇혀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 언론은 남부 지방의 한 마을에서 지붕 공사중이던 5층짜리 시멘트 공장이 갑자기 무너져 노동자 6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장 경비원 말을 인용해 사고 당시 3백여명의 노동자가 있었고 현재 60~70명이 매몰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방글라데시에서는 2013년 8층짜리 옷 공장이 무너져 종업원 천 백여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 방글라데시 시멘트 공장 붕괴로 6명 사망
    • 입력 2015-03-12 20:31:16
    • 수정2015-03-13 00:36:43
    국제
방글라데시에서 시멘트 공장이 무너져 6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갇혀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 언론은 남부 지방의 한 마을에서 지붕 공사중이던 5층짜리 시멘트 공장이 갑자기 무너져 노동자 6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장 경비원 말을 인용해 사고 당시 3백여명의 노동자가 있었고 현재 60~70명이 매몰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방글라데시에서는 2013년 8층짜리 옷 공장이 무너져 종업원 천 백여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