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뜻밖의 역전 드라마 ‘4강 1승 앞으로’
입력 2015.03.12 (21:29) 수정 2015.03.12 (22:13) 연합뉴스
창원 LG가 고양 오리온스 원정에서 1승을 추가하며 4강 플레이오프까지 1승 앞으로 다가섰다.

LG는 1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오리온스를 74-73으로 눌렀다.

이로써 창원에서 열린 1차전에 이어 두 번째 승리를 따낸 LG는 5전3승제로 펼쳐지는 이번 시리즈에서 1승만을 더 따내면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된다.

5전3승제로 치러진 역대 18차례 플레이오프에서 특정 구단이 1, 2차전 1승 1패씩을 나눠가진 뒤 3차전에서 승리한 경우는 총 5차례다. 이중 4강에 진출한 경우는 4차례(80%)다.

데이본 제퍼슨은 16득점에 리바운드 7개를 잡아내며 LG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고 김시래와 김종규(이상 13득점), 크리스 메시(10득점) 등도 고루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오리온스는 1쿼터 허일영이 3점 1개를 포함해 총 11점을 해결하며 22-14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2쿼터 들어 손끝이 예민해진 제퍼슨이 6점을 올리고 정창영도 4점을 넣는 등 득점에 가세하면서 LG가 32-34 2점차로 따라붙었다.

비교적 잠잠하던 길렌워터의 득점포가 3쿼터부터 본격적으로 터지기 시작했다.

길렌워터는 쿼터 초반 8점을 쓸어담고 종료 5분37초를 남기고는 통렬한 원핸드 덩크를 꽂으며 점수를 45-39 6점차로 만들었다.

길렌워터는 3쿼터 막판 파울트러블에 걸린 제퍼슨이 코트에 나오지 않는 사이 4쿼터 초반 4점을 연이어 해결했고 여기에 이승현이 3점을 보태며 오리온스는 64-54 10점차로 격차를 벌렸다.

그러나 쿼터 중반 이승현과 이현민이 잇따라 턴오버를 범하는 동안 LG 제퍼슨과 김종규가 연이어 득점에 성공했고 경기 종료 2분 47초를 남기고 김시래가 던진 3점이 림을 통과, 70-68 역전에 성공하면서 승부는 다시 안갯속에 빠져들었다.

LG는 72-73으로 뒤진 경기 종료 24초를 남긴 시점 김시래가 빠른 돌파에 이은 레이업 슛으로 2점을 보태 74-73을 만들었다.

오리온스는 길렌워터가 경기 종료 직전 3점을 쐈으나 불발되면서 무릎을 꿇어야 했다.

한편, 이날 경기 4쿼터 초반 전광판 이상으로 경기가 15분간 중단돼 관중의 빈축을 샀다.
  • LG, 뜻밖의 역전 드라마 ‘4강 1승 앞으로’
    • 입력 2015-03-12 21:29:57
    • 수정2015-03-12 22:13:42
    연합뉴스
창원 LG가 고양 오리온스 원정에서 1승을 추가하며 4강 플레이오프까지 1승 앞으로 다가섰다.

LG는 1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오리온스를 74-73으로 눌렀다.

이로써 창원에서 열린 1차전에 이어 두 번째 승리를 따낸 LG는 5전3승제로 펼쳐지는 이번 시리즈에서 1승만을 더 따내면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된다.

5전3승제로 치러진 역대 18차례 플레이오프에서 특정 구단이 1, 2차전 1승 1패씩을 나눠가진 뒤 3차전에서 승리한 경우는 총 5차례다. 이중 4강에 진출한 경우는 4차례(80%)다.

데이본 제퍼슨은 16득점에 리바운드 7개를 잡아내며 LG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고 김시래와 김종규(이상 13득점), 크리스 메시(10득점) 등도 고루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오리온스는 1쿼터 허일영이 3점 1개를 포함해 총 11점을 해결하며 22-14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2쿼터 들어 손끝이 예민해진 제퍼슨이 6점을 올리고 정창영도 4점을 넣는 등 득점에 가세하면서 LG가 32-34 2점차로 따라붙었다.

비교적 잠잠하던 길렌워터의 득점포가 3쿼터부터 본격적으로 터지기 시작했다.

길렌워터는 쿼터 초반 8점을 쓸어담고 종료 5분37초를 남기고는 통렬한 원핸드 덩크를 꽂으며 점수를 45-39 6점차로 만들었다.

길렌워터는 3쿼터 막판 파울트러블에 걸린 제퍼슨이 코트에 나오지 않는 사이 4쿼터 초반 4점을 연이어 해결했고 여기에 이승현이 3점을 보태며 오리온스는 64-54 10점차로 격차를 벌렸다.

그러나 쿼터 중반 이승현과 이현민이 잇따라 턴오버를 범하는 동안 LG 제퍼슨과 김종규가 연이어 득점에 성공했고 경기 종료 2분 47초를 남기고 김시래가 던진 3점이 림을 통과, 70-68 역전에 성공하면서 승부는 다시 안갯속에 빠져들었다.

LG는 72-73으로 뒤진 경기 종료 24초를 남긴 시점 김시래가 빠른 돌파에 이은 레이업 슛으로 2점을 보태 74-73을 만들었다.

오리온스는 길렌워터가 경기 종료 직전 3점을 쐈으나 불발되면서 무릎을 꿇어야 했다.

한편, 이날 경기 4쿼터 초반 전광판 이상으로 경기가 15분간 중단돼 관중의 빈축을 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