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공사 기장 사칭에…브라질 구권 화폐 사기
입력 2015.03.12 (21:34) 수정 2015.03.12 (22:13)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옛 브라질 화폐를 이용한 사기가 최근 수도권에서 잇따르고 있습니다.

주로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입은 가운데,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를 쫒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안경점에 들어섭니다.

자신이 항공사 기장이라며 수당으로 받았다는 우리 돈 70만 원 남짓의 브라질 화폐로 40만 원대 안경을 맞춘 뒤, 29만 원을 거슬러 갔습니다.

<인터뷰> 노량진 안경점 피해 점주 : "비행기 기장 차림의 복장이었다."

경기도의 한 댄스 스포츠 학원.

이번엔 항공사 기장 복장의 남성이 브라질 화폐로 회비를 낸 뒤, 거스름돈 25만 원을 받았습니다.

남성이 건넨 건 각각 1000 크루제이로 두 장.

하지만 이 돈은 인터넷에서 두 장에 5천 원이면 살 수 있는 브라질 구권 화폐입니다.

<녹취> 조현섭(피해 학원 원장) : "헤알이라는 이게 현재 쓰는 화폐고, 이거(구권 화폐)는 못쓰는 것이거든요. 난 그거 몰랐어요. 알았으면 안 속았지."

피해 업주들이 미심쩍으면서도 인터넷 환율 조회까지 해 돈을 받은 건, 긴 불황 탓에 그만큼 영업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현섭(피해 학원 원장) : "학원은 사람이 거의 없고, 없어요. 딴 데도 거의 다 문닫았어요. 25만 원을 모아서 내가 관리비내려고 모아뒀던 거에요."

경찰은 3년 전, 같은 수법으로 수천만 원을 가로챈 40대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신병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항공사 기장 사칭에…브라질 구권 화폐 사기
    • 입력 2015-03-12 21:36:06
    • 수정2015-03-12 22:13:18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옛 브라질 화폐를 이용한 사기가 최근 수도권에서 잇따르고 있습니다.

주로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입은 가운데,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를 쫒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안경점에 들어섭니다.

자신이 항공사 기장이라며 수당으로 받았다는 우리 돈 70만 원 남짓의 브라질 화폐로 40만 원대 안경을 맞춘 뒤, 29만 원을 거슬러 갔습니다.

<인터뷰> 노량진 안경점 피해 점주 : "비행기 기장 차림의 복장이었다."

경기도의 한 댄스 스포츠 학원.

이번엔 항공사 기장 복장의 남성이 브라질 화폐로 회비를 낸 뒤, 거스름돈 25만 원을 받았습니다.

남성이 건넨 건 각각 1000 크루제이로 두 장.

하지만 이 돈은 인터넷에서 두 장에 5천 원이면 살 수 있는 브라질 구권 화폐입니다.

<녹취> 조현섭(피해 학원 원장) : "헤알이라는 이게 현재 쓰는 화폐고, 이거(구권 화폐)는 못쓰는 것이거든요. 난 그거 몰랐어요. 알았으면 안 속았지."

피해 업주들이 미심쩍으면서도 인터넷 환율 조회까지 해 돈을 받은 건, 긴 불황 탓에 그만큼 영업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현섭(피해 학원 원장) : "학원은 사람이 거의 없고, 없어요. 딴 데도 거의 다 문닫았어요. 25만 원을 모아서 내가 관리비내려고 모아뒀던 거에요."

경찰은 3년 전, 같은 수법으로 수천만 원을 가로챈 40대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신병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