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승 신치용-제자 김세진 ‘양보가 뭐야?’
입력 2015.03.12 (21:47) 수정 2015.03.12 (22: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성화재의 신치용 감독과 OK 저축은행의 김세진 감독이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습니다.

칭찬과 견제가 오가는 사제지간의 허심탄회한 속내 들어보시죠.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치용 감독의 목에 매달려 애교를 부리는 김세진 감독.

제자의 급성장에, 신치용 감독은 일단 칭찬부터 늘어놓습니다.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젊은 애들, 싱싱한 애들, 김세진이 카리스마로 딱 잡아놨잖아. 그러니까 올라오지."

하지만 승부는 승부, 만약 OK가 챔프전에 올라온다면 기본기 싸움이 될거라고 예상했습니다.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전술이다 이런게 아니고, 배구는 누가해요? 사람이 하는 거라고요. 기본이라고."

김세진 감독도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 스승을 넘어서겠다는 야심을 은근히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기자 : "지긋지긋하지 않아요?"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이제 갈 때가 됐잖아"

<인터뷰> 김세진(OK 저축은행 감독) : "지겨울 정도는 아닌데, 이제 좀 지쳐요."

OK의 시몬이 휴식차원에서 결장하자, 삼성화재의 레오도 쉬면서 장외 신경전을 펼쳤습니다.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선 경기 감각 유지 차원에서 주전을 내세운 삼성화재가 승리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스승 신치용-제자 김세진 ‘양보가 뭐야?’
    • 입력 2015-03-12 21:49:02
    • 수정2015-03-12 22:32:46
    뉴스 9
<앵커 멘트>

삼성화재의 신치용 감독과 OK 저축은행의 김세진 감독이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습니다.

칭찬과 견제가 오가는 사제지간의 허심탄회한 속내 들어보시죠.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치용 감독의 목에 매달려 애교를 부리는 김세진 감독.

제자의 급성장에, 신치용 감독은 일단 칭찬부터 늘어놓습니다.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젊은 애들, 싱싱한 애들, 김세진이 카리스마로 딱 잡아놨잖아. 그러니까 올라오지."

하지만 승부는 승부, 만약 OK가 챔프전에 올라온다면 기본기 싸움이 될거라고 예상했습니다.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전술이다 이런게 아니고, 배구는 누가해요? 사람이 하는 거라고요. 기본이라고."

김세진 감독도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 스승을 넘어서겠다는 야심을 은근히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기자 : "지긋지긋하지 않아요?"

<인터뷰> 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이제 갈 때가 됐잖아"

<인터뷰> 김세진(OK 저축은행 감독) : "지겨울 정도는 아닌데, 이제 좀 지쳐요."

OK의 시몬이 휴식차원에서 결장하자, 삼성화재의 레오도 쉬면서 장외 신경전을 펼쳤습니다.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선 경기 감각 유지 차원에서 주전을 내세운 삼성화재가 승리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