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IN경인] 비디오아트로 그린 만다라…박현기 회고전
입력 2015.03.12 (21:40) 수정 2015.03.12 (22:13)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디오아티스트 박현기 선생을 아시는지요?

주로 해외에서 활동한 백남준과는 달리 국내에서 홀로 비디오아트 분야를 개척하며 세계적 명성을 얻은 작가인데요.

국립현대미술관이 2만 점 넘는 박현기의 작품을 정리하고 되돌아보는 회고전을 열었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각 난 이미지들이 얽히고 설킵니다.

초월적인 존재를 나타낸 듯 성스럽다가도, 온갖 욕망이 뒤섞인 듯 세속적입니다.

비디오아트로 만들어낸 만다라입니다.

거침없이 쏟아지는 시원한 물줄기.

그 주체할 수 없는 에너지를 모니터가 다시 받아냅니다.

매끈한 대리석 의자에 물빛이 어른거립니다.

그 물빛에 비친 나뭇가지를 보고 있노라면, 잠시 실재와 허상의 경계가 흐려집니다.

비디오아트를 통해 동양의 정신 세계를 탐구했던 박현기의 작품들입니다.

<인터뷰> 박현기(1995년 TBC대구방송 인터뷰) : "어떤 전통적인 과거 시간들을 챙겨가면서 현대 또는 미래와 접목해서 생각해 봐야하지 않겠느냐."

백남준과 더불어 한국 비디오아트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박현기.

무명시절부터 지난 2000년 타계할 때까지 그의 모든 것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인터뷰> 김인혜(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 : "백남준은 글로벌한 작가로서 첨단, 미래 등에 진취적인 사상을 가지고 있었다면, 박현기의 경우는 어디까지나 한국 전통에 뿌리를 둔채 서양의 언어와 결합하는 방법을 찾아나간 작가입니다."

박현기가 이용했던 미디어 기계들은 이제 옛것이 됐지만 그 안에 담긴 작가정신은 여전히 새롭게 해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문화IN경인] 비디오아트로 그린 만다라…박현기 회고전
    • 입력 2015-03-12 21:58:57
    • 수정2015-03-12 22:13:2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비디오아티스트 박현기 선생을 아시는지요?

주로 해외에서 활동한 백남준과는 달리 국내에서 홀로 비디오아트 분야를 개척하며 세계적 명성을 얻은 작가인데요.

국립현대미술관이 2만 점 넘는 박현기의 작품을 정리하고 되돌아보는 회고전을 열었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각 난 이미지들이 얽히고 설킵니다.

초월적인 존재를 나타낸 듯 성스럽다가도, 온갖 욕망이 뒤섞인 듯 세속적입니다.

비디오아트로 만들어낸 만다라입니다.

거침없이 쏟아지는 시원한 물줄기.

그 주체할 수 없는 에너지를 모니터가 다시 받아냅니다.

매끈한 대리석 의자에 물빛이 어른거립니다.

그 물빛에 비친 나뭇가지를 보고 있노라면, 잠시 실재와 허상의 경계가 흐려집니다.

비디오아트를 통해 동양의 정신 세계를 탐구했던 박현기의 작품들입니다.

<인터뷰> 박현기(1995년 TBC대구방송 인터뷰) : "어떤 전통적인 과거 시간들을 챙겨가면서 현대 또는 미래와 접목해서 생각해 봐야하지 않겠느냐."

백남준과 더불어 한국 비디오아트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박현기.

무명시절부터 지난 2000년 타계할 때까지 그의 모든 것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인터뷰> 김인혜(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 : "백남준은 글로벌한 작가로서 첨단, 미래 등에 진취적인 사상을 가지고 있었다면, 박현기의 경우는 어디까지나 한국 전통에 뿌리를 둔채 서양의 언어와 결합하는 방법을 찾아나간 작가입니다."

박현기가 이용했던 미디어 기계들은 이제 옛것이 됐지만 그 안에 담긴 작가정신은 여전히 새롭게 해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