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거도 헬기 추락’ 사흘째…수중 탐색 주력
입력 2015.03.15 (00:45) 수정 2015.03.15 (13:41) 사회
전남 신안군 가거도 헬기 추락 사고로 3명이 실종된 가운데 사흘째 수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는 해경과 해군함정 20여 척, 항공기 등을 투입해 사고 발생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32km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음파탐지장비를 탑재한 강진함과 양양함을 투입해 추락 헬기의 위치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한편 어제 오후 사고 지점에서 16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추락 헬기의 꼬리부분이 발견되는 등 지금까지 부유물 40여 점이 수거됐습니다.

그제 저녁 8시 반쯤 응급 환자 이송을 위해 가거도로 출동한 해경 헬기가 짙은 해무 속에서 착륙을 시도하다 바다로 추락해 정비사 박근수 경장이 숨지고 기장 등 3명이 실종됐습니다.
  • ‘가거도 헬기 추락’ 사흘째…수중 탐색 주력
    • 입력 2015-03-15 00:45:58
    • 수정2015-03-15 13:41:19
    사회
전남 신안군 가거도 헬기 추락 사고로 3명이 실종된 가운데 사흘째 수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는 해경과 해군함정 20여 척, 항공기 등을 투입해 사고 발생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32km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음파탐지장비를 탑재한 강진함과 양양함을 투입해 추락 헬기의 위치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한편 어제 오후 사고 지점에서 16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추락 헬기의 꼬리부분이 발견되는 등 지금까지 부유물 40여 점이 수거됐습니다.

그제 저녁 8시 반쯤 응급 환자 이송을 위해 가거도로 출동한 해경 헬기가 짙은 해무 속에서 착륙을 시도하다 바다로 추락해 정비사 박근수 경장이 숨지고 기장 등 3명이 실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