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달 경남 유상 급식 전환…학부모 ‘반발’
입력 2015.03.15 (07:19) 수정 2015.03.15 (08:26)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달 전국 처음으로 경남에서 무상급식이 중단되는 가운데, 급식비 고지서와 가정통신문이 발송됐습니다.

경상남도는 대신 서민 자녀 교육 지원 계획을 밝혔지만,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김해에서 초등학생 자녀 두 명을 키우고 있는 문선현 씨, 지난 11일, 학교로부터 아이들 급식비를 다음달부터 내야한다는 가정통신문을 받았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경상남도가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문선현(초등학생 학부모) : "한 달에 (급식비로) 10만 원 정도 나간다고 생각하면 적은 돈은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들고요. 학부모에게 여론 수렴을 해 주시지도 않고 어느날 갑자기 말씀해 주셨어요."

경상남도교육청은 무상급식이 중단되면, 학생 한 명당 연간 40만 원에서 70만 원의 급식비를 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남지역 전체 학생 44만 7천여 명 가운데 급식비를 면제받던 학생 21만 8천여 명에게 급식비가 부과됩니다.

<인터뷰> 박혜숙(경상남도교육청 학교급식담당) : "저소득층 자녀와 특수교육 대상자 학생에는 연간 급식비 지원이 됩니다. (그 외) 약 22만 명 학생은 4월부터 (급식비를 내야 합니다.)"

경상남도는 무상 급식 지원 중단으로 생긴 예산 643억 원을 서민 자녀 교육 사업에 쓴다는 입장.

저소득층 초중고등학생 가정에 EBS 교재 등을 살 수 있는 교육복지카드를 지급하고, 서민 자녀 학습 캠프 등을 지원합니다.

경남 지역 학생 약 10만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하병필(경상남도 기획조정실장) : "서민 자녀들의 꿈을 실현하고 신분 상승을 이루어 내는 희망의 사다리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합니다."

하지만 일선 시군에서는 관련 조례도 제정하지 못했고 예산도 편성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경남 △△시 교육업무 담당자(음성변조) : "아직까지 우리가 (담당부서) 결정이 안 났습니다. 정책적인 사항이기 때문에 지금 이렇다 저렇다 답하기가 어렵습니다."

학부모단체들은 무상급식 중단에 반발하는 기자회견과 1인 시위를 이어가는 등, 무상급식 중단을 두고 진통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다음달 경남 유상 급식 전환…학부모 ‘반발’
    • 입력 2015-03-15 07:22:36
    • 수정2015-03-15 08:26:08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다음달 전국 처음으로 경남에서 무상급식이 중단되는 가운데, 급식비 고지서와 가정통신문이 발송됐습니다.

경상남도는 대신 서민 자녀 교육 지원 계획을 밝혔지만,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김해에서 초등학생 자녀 두 명을 키우고 있는 문선현 씨, 지난 11일, 학교로부터 아이들 급식비를 다음달부터 내야한다는 가정통신문을 받았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경상남도가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문선현(초등학생 학부모) : "한 달에 (급식비로) 10만 원 정도 나간다고 생각하면 적은 돈은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들고요. 학부모에게 여론 수렴을 해 주시지도 않고 어느날 갑자기 말씀해 주셨어요."

경상남도교육청은 무상급식이 중단되면, 학생 한 명당 연간 40만 원에서 70만 원의 급식비를 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남지역 전체 학생 44만 7천여 명 가운데 급식비를 면제받던 학생 21만 8천여 명에게 급식비가 부과됩니다.

<인터뷰> 박혜숙(경상남도교육청 학교급식담당) : "저소득층 자녀와 특수교육 대상자 학생에는 연간 급식비 지원이 됩니다. (그 외) 약 22만 명 학생은 4월부터 (급식비를 내야 합니다.)"

경상남도는 무상 급식 지원 중단으로 생긴 예산 643억 원을 서민 자녀 교육 사업에 쓴다는 입장.

저소득층 초중고등학생 가정에 EBS 교재 등을 살 수 있는 교육복지카드를 지급하고, 서민 자녀 학습 캠프 등을 지원합니다.

경남 지역 학생 약 10만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하병필(경상남도 기획조정실장) : "서민 자녀들의 꿈을 실현하고 신분 상승을 이루어 내는 희망의 사다리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합니다."

하지만 일선 시군에서는 관련 조례도 제정하지 못했고 예산도 편성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경남 △△시 교육업무 담당자(음성변조) : "아직까지 우리가 (담당부서) 결정이 안 났습니다. 정책적인 사항이기 때문에 지금 이렇다 저렇다 답하기가 어렵습니다."

학부모단체들은 무상급식 중단에 반발하는 기자회견과 1인 시위를 이어가는 등, 무상급식 중단을 두고 진통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