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사우디 내 자국민에 ‘신변안전 주의’ 경고
입력 2015.03.15 (09:47) 국제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미국인 근로자가 테러리스트에게 공격당하거나 납치될 수 있다고 사우디 주재 미국 대사관이 경고했습니다.

미 대사관은 테러단체가 사우디 동부지역 정유회사에서 일하는 미국인 등 서방 근로자를 공격하거나 납치할 수 있다는 정보를 이달 초에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대사관은 사우디 내 미국인들에게 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안전 대비를 위해 리야드 등 지역의 영사 업무를 이틀 동안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 미국, 사우디 내 자국민에 ‘신변안전 주의’ 경고
    • 입력 2015-03-15 09:47:32
    국제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미국인 근로자가 테러리스트에게 공격당하거나 납치될 수 있다고 사우디 주재 미국 대사관이 경고했습니다.

미 대사관은 테러단체가 사우디 동부지역 정유회사에서 일하는 미국인 등 서방 근로자를 공격하거나 납치할 수 있다는 정보를 이달 초에 입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대사관은 사우디 내 미국인들에게 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안전 대비를 위해 리야드 등 지역의 영사 업무를 이틀 동안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