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맞춤형 복지 제도’ 본격 대비
입력 2015.03.15 (16:05) 사회
오는 7월 맞춤형 복지급여 제도의 시행을 앞두고 경기도가 본격적인 준비에 나섭니다.

경기도는 이번 제도 개편으로 경기지역 수급자가 11만 명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맞춤형 복지 급여 제도 전담팀'을 꾸리고,

지원 대상 파악과 민원 상담인 교육, 전산 시스템 개편 등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새로 시행되는 '맞춤형 복지급여 제도'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원 소득 구간을 세분화하고, 수급자 기준 소득액도 212만 원에서 404만 원으로 완화했습니다.
  • 경기도, ‘맞춤형 복지 제도’ 본격 대비
    • 입력 2015-03-15 16:05:07
    사회
오는 7월 맞춤형 복지급여 제도의 시행을 앞두고 경기도가 본격적인 준비에 나섭니다.

경기도는 이번 제도 개편으로 경기지역 수급자가 11만 명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맞춤형 복지 급여 제도 전담팀'을 꾸리고,

지원 대상 파악과 민원 상담인 교육, 전산 시스템 개편 등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새로 시행되는 '맞춤형 복지급여 제도'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원 소득 구간을 세분화하고, 수급자 기준 소득액도 212만 원에서 404만 원으로 완화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