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서천서 텐트에서 자던 부부 질식…남편 숨져
입력 2015.03.15 (18:38) 사회
텐트 안에서 잠을 자던 40대 부부가 난방용 버너에서 나온 연소가스에 질식해 남편이 숨졌습니다.

오늘 오전 10시쯤 충남 서천군 한산면 축동저수지 부근 텐트 안에서 낚시를 위해 이곳에 왔던 43살 김 모 씨가 가스에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고, 함께 있던 부인 41살 김 모 씨는 병원에 옮겨져 치료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제 낚시 동호회와 함께 서천을 찾아 자정쯤 텐트 안에서 난방용 가스버너를 켠 채 잠이 들었다는 부인 김 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들이 연소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충남 서천서 텐트에서 자던 부부 질식…남편 숨져
    • 입력 2015-03-15 18:38:24
    사회
텐트 안에서 잠을 자던 40대 부부가 난방용 버너에서 나온 연소가스에 질식해 남편이 숨졌습니다.

오늘 오전 10시쯤 충남 서천군 한산면 축동저수지 부근 텐트 안에서 낚시를 위해 이곳에 왔던 43살 김 모 씨가 가스에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고, 함께 있던 부인 41살 김 모 씨는 병원에 옮겨져 치료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제 낚시 동호회와 함께 서천을 찾아 자정쯤 텐트 안에서 난방용 가스버너를 켠 채 잠이 들었다는 부인 김 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들이 연소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