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한 통준위 해체 요구 반박…매우 유감”
입력 2015.03.15 (18:41) 수정 2015.03.15 (18:49) 정치
정부는 북한이 정종욱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의 흡수통일 관련 발언을 문제삼아 통준위 해체를 요구한 데 대해, 북한의 주장을 적극 반박하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정종욱 부위원장 본인이 거듭 해명했는데도 불구하고, 북한이 사실을 왜곡해 비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특히, 북한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끊임없이 무례한 언동과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데 대해 개탄한다면서 북한은 냉철하게 상황을 보고 평화통일을 지향하는 우리의 노력에 하루 속히 호응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박근혜 정부는 평화 통일 기반 구축을 처음으로 국정기조로 설정하고,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통일준비 사업을 구상, 제안해왔다면서, 통준위를 체제 대결기구로 지목한 것을 적극 반박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어제 대변인 담화를 통해, 정종욱 부위원장의 발언을 통해 남한 정부의 불순한 속심이 드러났다며, 박 대통령의 사과와 통준위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 정부 “북한 통준위 해체 요구 반박…매우 유감”
    • 입력 2015-03-15 18:41:52
    • 수정2015-03-15 18:49:03
    정치
정부는 북한이 정종욱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의 흡수통일 관련 발언을 문제삼아 통준위 해체를 요구한 데 대해, 북한의 주장을 적극 반박하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정종욱 부위원장 본인이 거듭 해명했는데도 불구하고, 북한이 사실을 왜곡해 비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특히, 북한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끊임없이 무례한 언동과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데 대해 개탄한다면서 북한은 냉철하게 상황을 보고 평화통일을 지향하는 우리의 노력에 하루 속히 호응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박근혜 정부는 평화 통일 기반 구축을 처음으로 국정기조로 설정하고,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통일준비 사업을 구상, 제안해왔다면서, 통준위를 체제 대결기구로 지목한 것을 적극 반박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어제 대변인 담화를 통해, 정종욱 부위원장의 발언을 통해 남한 정부의 불순한 속심이 드러났다며, 박 대통령의 사과와 통준위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