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곽포 10방’ 국민, 신한에 PO 1차전 승리
입력 2015.03.15 (18:52) 수정 2015.03.16 (07:58) 연합뉴스
청주 국민은행이 3점슛 10개를 몰아치며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국민은행은 15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14-2015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2승제) 1차전 인천 신한은행과의 원정 경기에서 54-51로 이겼다.

이로써 국민은행은 17일 오후 7시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리는 홈 2차전을 이기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된다.

지금까지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시리즈를 가져갈 확률은 84.6%(39회 중 33회)에 이른다.

국민은행은 경기 종료 4분여 전까지 48-51로 뒤졌다.

그러나 이후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를 꼬박꼬박 득점으로 연결해 전세를 뒤집었다.

종료 4분23초 전에 비키 바흐가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1점 차를 만들었고 종료 1분57초를 남기고는 변연하가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52-51로 역전했다.

이후 다시 종료 1분38초 전에는 정미란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점수 차를 오히려 3점으로 벌렸다.

신한은행은 51-50으로 앞선 상황에서 카리마 크리스마스와 하은주가 비교적 손쉬운 골밑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이를 모두 살리지 못해 역전패했다.

신한은행은 3점을 뒤진 경기 종료 직전 김단비가 동점을 노린 3점슛을 던졌으나 이마저도 빗나갔다.

국민은행은 정규리그에서 경기당 3점슛 6.9개로 6개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한 팀이다.

이날 국민은행은 장기인 3점슛을 고비마다 10개나 터뜨리며 도망가려던 신한은행의 발목을 번번이 붙잡은 끝에 기어이 역전에 성공했다.

국민은행 변연하는 이날 3점슛 4개를 꽂아 여자농구 플레이오프 최다 3점슛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은퇴한 박정은 삼성생명 코치의 101개였으며 변연하는 이날 경기까지 플레이오프 통산 3점슛 103개를 기록하게 됐다.
  • ‘외곽포 10방’ 국민, 신한에 PO 1차전 승리
    • 입력 2015-03-15 18:52:23
    • 수정2015-03-16 07:58:09
    연합뉴스
청주 국민은행이 3점슛 10개를 몰아치며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국민은행은 15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14-2015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2승제) 1차전 인천 신한은행과의 원정 경기에서 54-51로 이겼다.

이로써 국민은행은 17일 오후 7시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리는 홈 2차전을 이기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된다.

지금까지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시리즈를 가져갈 확률은 84.6%(39회 중 33회)에 이른다.

국민은행은 경기 종료 4분여 전까지 48-51로 뒤졌다.

그러나 이후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를 꼬박꼬박 득점으로 연결해 전세를 뒤집었다.

종료 4분23초 전에 비키 바흐가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1점 차를 만들었고 종료 1분57초를 남기고는 변연하가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52-51로 역전했다.

이후 다시 종료 1분38초 전에는 정미란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점수 차를 오히려 3점으로 벌렸다.

신한은행은 51-50으로 앞선 상황에서 카리마 크리스마스와 하은주가 비교적 손쉬운 골밑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이를 모두 살리지 못해 역전패했다.

신한은행은 3점을 뒤진 경기 종료 직전 김단비가 동점을 노린 3점슛을 던졌으나 이마저도 빗나갔다.

국민은행은 정규리그에서 경기당 3점슛 6.9개로 6개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한 팀이다.

이날 국민은행은 장기인 3점슛을 고비마다 10개나 터뜨리며 도망가려던 신한은행의 발목을 번번이 붙잡은 끝에 기어이 역전에 성공했다.

국민은행 변연하는 이날 3점슛 4개를 꽂아 여자농구 플레이오프 최다 3점슛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은퇴한 박정은 삼성생명 코치의 101개였으며 변연하는 이날 경기까지 플레이오프 통산 3점슛 103개를 기록하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