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인단체 “아베, 위안부 문제 사과하라” 미 언론에 광고
입력 2015.03.18 (03:18) 수정 2015.03.18 (20:03)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추진 중인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에 반대하는 광고가 미국 정치전문 언론매체에 게재된다.

미국 워싱턴DC에 기반을 둔 힐(The Hill)은 18일(현지시간)자 신문에서 '아베는 2차대전 당시 일제 군에 의해 성노예로 살았던 희생자들에게 사과하라'(Mr. Abe must apologize)는 제목으로 한인단체들이 제작한 광고를 실을 예정이다.

이 광고는 미국 전역에서 한인 풀뿌리 운동을 전개 중인 시민참여센터(KACE)의 주도로 한인들과 관련 단체들로부터 기부를 받아 제작됐다.

광고는 네덜란드 출신 위안부였던 호주의 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007년 의회 청문회에 나와 증언을 하는 현장 사진을 게재하면서 "이들의 증언이 미국 하원이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위안부 결의안(H.R 121)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광고는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2013년 12월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는 사진을 싣고는 "아베 총리는 진주만 공격에 책임을 진 이들을 비롯해 14명의 A급 전범이 전쟁영웅이나 신으로 추앙받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의 참배를 중단할 것을 맹세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기 전에 전쟁범죄에 대한 책임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 달말 미국을 공식 방문하는 아베 총리는 역대 일본 총리로는 사상 처음으로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상·하원 합동연설은 의회를 이끄는 존 베이너 하원의장의 공식 초청이 있어야 가능하다.

시민참여센터와 워싱턴 정신대대책위원회 등 한인단체들은 지난달 중순 아베 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에 반대한다는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서명운동을 벌여 지금까지 6천여 명으로부터 서명을 받았다.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상임이사는 "베이너 의장은 아직 아베 총리의 연설을 수락할지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한인단체들이 힘을 모아 아베 총리의 연설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의회에 적극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인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상·하원 합동연설을 추진했다가 당시 헨리 하이드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이 데니스 헤스터트 하원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제동을 건 바 있다.

당시 하이드 위원장은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기 전에는 의회 연설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 한인단체 “아베, 위안부 문제 사과하라” 미 언론에 광고
    • 입력 2015-03-18 03:18:16
    • 수정2015-03-18 20:03:09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추진 중인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에 반대하는 광고가 미국 정치전문 언론매체에 게재된다.

미국 워싱턴DC에 기반을 둔 힐(The Hill)은 18일(현지시간)자 신문에서 '아베는 2차대전 당시 일제 군에 의해 성노예로 살았던 희생자들에게 사과하라'(Mr. Abe must apologize)는 제목으로 한인단체들이 제작한 광고를 실을 예정이다.

이 광고는 미국 전역에서 한인 풀뿌리 운동을 전개 중인 시민참여센터(KACE)의 주도로 한인들과 관련 단체들로부터 기부를 받아 제작됐다.

광고는 네덜란드 출신 위안부였던 호주의 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007년 의회 청문회에 나와 증언을 하는 현장 사진을 게재하면서 "이들의 증언이 미국 하원이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위안부 결의안(H.R 121)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광고는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2013년 12월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는 사진을 싣고는 "아베 총리는 진주만 공격에 책임을 진 이들을 비롯해 14명의 A급 전범이 전쟁영웅이나 신으로 추앙받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의 참배를 중단할 것을 맹세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기 전에 전쟁범죄에 대한 책임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 달말 미국을 공식 방문하는 아베 총리는 역대 일본 총리로는 사상 처음으로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상·하원 합동연설은 의회를 이끄는 존 베이너 하원의장의 공식 초청이 있어야 가능하다.

시민참여센터와 워싱턴 정신대대책위원회 등 한인단체들은 지난달 중순 아베 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에 반대한다는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서명운동을 벌여 지금까지 6천여 명으로부터 서명을 받았다.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상임이사는 "베이너 의장은 아직 아베 총리의 연설을 수락할지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한인단체들이 힘을 모아 아베 총리의 연설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의회에 적극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인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상·하원 합동연설을 추진했다가 당시 헨리 하이드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이 데니스 헤스터트 하원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제동을 건 바 있다.

당시 하이드 위원장은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기 전에는 의회 연설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