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키신저 회동…“미·중, 글로벌 의제 설정해야”
입력 2015.03.18 (05:13) 국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에서, 미국 외교의 거두로 불리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만났다고 신화통신과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은 키신저 전 장관을 만나 미·중 관계의 대립 관계를 누그러뜨리고 중국의 개방과 개혁에 대한 깊은 이해를 지닌 인물이라고 평가하면서 미·중이 대립과 갈등을 지양하고 상호 존중한다는 의미의 '신형 대국관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키신저 전 장관은 미·중 관계는 세계의 평화와 발전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양국은 이제 글로벌 의제를 설정해나가야 할 위치에 놓여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시 주석이 제안한 '신형 대국관계' 추진에는 장기적인 안목에 의한 결정이어야 한다며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키신저 전 장관은 1970년대 초 핑퐁외교를 통해 '죽의 장막'을 걷어내고 중국이 개혁·개방으로 나아가는 초석을 놓은 인물로 평가됩니다.
  • 시진핑-키신저 회동…“미·중, 글로벌 의제 설정해야”
    • 입력 2015-03-18 05:13:17
    국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에서, 미국 외교의 거두로 불리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을 만났다고 신화통신과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은 키신저 전 장관을 만나 미·중 관계의 대립 관계를 누그러뜨리고 중국의 개방과 개혁에 대한 깊은 이해를 지닌 인물이라고 평가하면서 미·중이 대립과 갈등을 지양하고 상호 존중한다는 의미의 '신형 대국관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키신저 전 장관은 미·중 관계는 세계의 평화와 발전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양국은 이제 글로벌 의제를 설정해나가야 할 위치에 놓여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시 주석이 제안한 '신형 대국관계' 추진에는 장기적인 안목에 의한 결정이어야 한다며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키신저 전 장관은 1970년대 초 핑퐁외교를 통해 '죽의 장막'을 걷어내고 중국이 개혁·개방으로 나아가는 초석을 놓은 인물로 평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