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짱 되려고 트레이닝 받다 부상…헬스장 책임 60%
입력 2015.03.18 (06:58) 수정 2015.03.18 (07:31) 연합뉴스
몸짱 되려고 트레이닝 받다 부상…헬스장 책임 60%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몸짱이 되기 위해 헬스 트레이너에게 개인지도(PT)를 받다가 치아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면 헬스장으로부터 배상을 받을 수 있을까.

법원은 헬스장에 배상책임을 물으면서도 조심하지 않은 개인에게도 40%의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안복열 판사는 송모(39)씨가 자신이 다니던 헬스클럽과 계약을 맺은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725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송씨는 2012년 서울의 한 헬스클럽에서 개인 트레이닝 지도를 받았다.

그는 트레이너의 지도 하에 벤치에 누워 양손으로 덤벨을 반복해 들어 올리는 벤치프레스 운동을 한 뒤 덤벨을 내려놓는 과정에서 치아 2개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머리 위쪽에 서 있던 트레이너에게 덤벨을 넘겨줄 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덤벨이 그의 얼굴로 떨어진 것이다.

임플란트 치료 등을 하게 된 송씨는 헬스장의 보험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안 판사는 "개인 트레이너로서는 적어도 송씨가 눈으로 덤벨의 전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송씨의 옆쪽이나 앞쪽에서 덤벨을 전달받는 등의 방법으로 덤벨이 신체에 떨어지지 않게 해야 할 주의의무가 있다"며 헬스장에서 사고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안 판사는 다만 "덤벨이 전달됐는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손을 놓아버린 송씨의 잘못도 있다"며 송씨의 과실을 40%라고 보고 헬스장의 책임을 60%로 제한했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몸짱 되려고 트레이닝 받다 부상…헬스장 책임 60%
    • 입력 2015-03-18 06:58:07
    • 수정2015-03-18 07:31:28
    연합뉴스
몸짱 되려고 트레이닝 받다 부상…헬스장 책임 60%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몸짱이 되기 위해 헬스 트레이너에게 개인지도(PT)를 받다가 치아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면 헬스장으로부터 배상을 받을 수 있을까.

법원은 헬스장에 배상책임을 물으면서도 조심하지 않은 개인에게도 40%의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안복열 판사는 송모(39)씨가 자신이 다니던 헬스클럽과 계약을 맺은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725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송씨는 2012년 서울의 한 헬스클럽에서 개인 트레이닝 지도를 받았다.

그는 트레이너의 지도 하에 벤치에 누워 양손으로 덤벨을 반복해 들어 올리는 벤치프레스 운동을 한 뒤 덤벨을 내려놓는 과정에서 치아 2개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머리 위쪽에 서 있던 트레이너에게 덤벨을 넘겨줄 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덤벨이 그의 얼굴로 떨어진 것이다.

임플란트 치료 등을 하게 된 송씨는 헬스장의 보험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안 판사는 "개인 트레이너로서는 적어도 송씨가 눈으로 덤벨의 전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송씨의 옆쪽이나 앞쪽에서 덤벨을 전달받는 등의 방법으로 덤벨이 신체에 떨어지지 않게 해야 할 주의의무가 있다"며 헬스장에서 사고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안 판사는 다만 "덤벨이 전달됐는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손을 놓아버린 송씨의 잘못도 있다"며 송씨의 과실을 40%라고 보고 헬스장의 책임을 60%로 제한했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