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 옛 캐디도 PGA 투어 집단 소송 가세
입력 2015.03.18 (07:32) 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마스터스 챔피언 애덤 스콧(호주)의 캐디를 맡았던 스티브 윌리엄스(뉴질랜드)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상대로 한 소송전에 가세했다.

골프전문매체 골프채널은 윌리엄스도 프로 선수들의 캐디가 벌이는 집단 소송에 가세하면서 이번 소송에 참여한 캐디는 167명에 이른다고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PGA 투어가 스폰서로부터 1년에 5천만 달러 이상을 받지만 자신들에게는 그 몫을 나눠주지 않았다며 지난달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캐디들은 대회 스폰서 로고가 새겨진 '캐디 빕'을 입지만 이에 대한 대가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윌리엄스는 최근 골프채널에 출연해 "대가를 받기는커녕 대회 도중에 빕을 벗었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벌금을 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 우즈 옛 캐디도 PGA 투어 집단 소송 가세
    • 입력 2015-03-18 07:32:59
    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마스터스 챔피언 애덤 스콧(호주)의 캐디를 맡았던 스티브 윌리엄스(뉴질랜드)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상대로 한 소송전에 가세했다.

골프전문매체 골프채널은 윌리엄스도 프로 선수들의 캐디가 벌이는 집단 소송에 가세하면서 이번 소송에 참여한 캐디는 167명에 이른다고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PGA 투어가 스폰서로부터 1년에 5천만 달러 이상을 받지만 자신들에게는 그 몫을 나눠주지 않았다며 지난달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캐디들은 대회 스폰서 로고가 새겨진 '캐디 빕'을 입지만 이에 대한 대가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윌리엄스는 최근 골프채널에 출연해 "대가를 받기는커녕 대회 도중에 빕을 벗었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벌금을 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