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이스타항공 지연·결항 0.75%로 최다
입력 2015.03.18 (07:53) 연합뉴스
국내 항공사 가운데 지난해 국제선 지연·결항률이 가장 높은 곳은 이스타항공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토교통부가 기체 정비 문제로 예정보다 출발이 1시간 넘게 늦어지거나 결항된 항공편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2천653편 가운데 20편(0.75%)이 지연 운항했으며 결항은 없었다.

이스타항공은 지연 또는 결항된 항공편의 비율이 2013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국내 항공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스타항공을 제외한 다른 항공사는 모두 지연·결항률이 0.5% 미만이었다.

국내 항공사 가운데 지연이나 결항이 가장 적은 곳은 대한항공으로 4만4천871편 가운데 64편(0.14%)이 지연되고 1편(0.00%)이 결항됐다.

진에어는 3천656편 가운데 10편(0.27%)이 지연됐다.

에어부산은 4천122편 가운데 11편(0.27%)은 지연되고 2편(0.05%)은 결항됐다. 지연 또는 결항된 항공편은 전체의 0.32%다.

티웨이항공은 1천498편 중 5편(0.33%)이 지연됐다.

아시아나항공은 3만3천420편 가운데 121편(0.36%)이 지연됐으며 제주항공은 6천424편 중 24편(0.37%)이 지연됐다.

국내 취항 외국 항공사 가운데는 아시아아틀란틱(5.56%), 에어캐나다(3.05%), KLM(2.89%), 에어아스타나(2.22%) 등의 지연율이 높았다.

연 300회 이상 운항한 항공사 가운데 에바항공, 길상항공, 만다린항공, 춘추항공 등 7곳은 지연·결항이 없었다.

국토부는 7개 국적사와 국내에 취항하는 32개국 69개 외국 항공사의 지연·결항률 등 안전정보를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웹사이트에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안전우려국으로 지정한 국가와 미국 연방항공청(FAA) 지정 안전 2등급 국가, 유럽 취항이 금지된 항공사 등의 명단도 올라 있다.

ICAO의 안전우려국 12개 나라 가운데 하나인 카자흐스탄의 에어아스타나가 국내에 취항하고 있다.

FAA의 안전 2등급 국가 9개국 가운데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가 있는 나라는 인도(인도항공)와 인도네시아(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등 2곳이다.

유럽연합(EU)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27개국의 320개사 가운데 국내에 운항하는 항공사는 에어아시아제스트(필리핀)와 에어아스타나 등 2개사다.
  • 지난해 이스타항공 지연·결항 0.75%로 최다
    • 입력 2015-03-18 07:53:28
    연합뉴스
국내 항공사 가운데 지난해 국제선 지연·결항률이 가장 높은 곳은 이스타항공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토교통부가 기체 정비 문제로 예정보다 출발이 1시간 넘게 늦어지거나 결항된 항공편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2천653편 가운데 20편(0.75%)이 지연 운항했으며 결항은 없었다.

이스타항공은 지연 또는 결항된 항공편의 비율이 2013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국내 항공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스타항공을 제외한 다른 항공사는 모두 지연·결항률이 0.5% 미만이었다.

국내 항공사 가운데 지연이나 결항이 가장 적은 곳은 대한항공으로 4만4천871편 가운데 64편(0.14%)이 지연되고 1편(0.00%)이 결항됐다.

진에어는 3천656편 가운데 10편(0.27%)이 지연됐다.

에어부산은 4천122편 가운데 11편(0.27%)은 지연되고 2편(0.05%)은 결항됐다. 지연 또는 결항된 항공편은 전체의 0.32%다.

티웨이항공은 1천498편 중 5편(0.33%)이 지연됐다.

아시아나항공은 3만3천420편 가운데 121편(0.36%)이 지연됐으며 제주항공은 6천424편 중 24편(0.37%)이 지연됐다.

국내 취항 외국 항공사 가운데는 아시아아틀란틱(5.56%), 에어캐나다(3.05%), KLM(2.89%), 에어아스타나(2.22%) 등의 지연율이 높았다.

연 300회 이상 운항한 항공사 가운데 에바항공, 길상항공, 만다린항공, 춘추항공 등 7곳은 지연·결항이 없었다.

국토부는 7개 국적사와 국내에 취항하는 32개국 69개 외국 항공사의 지연·결항률 등 안전정보를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웹사이트에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안전우려국으로 지정한 국가와 미국 연방항공청(FAA) 지정 안전 2등급 국가, 유럽 취항이 금지된 항공사 등의 명단도 올라 있다.

ICAO의 안전우려국 12개 나라 가운데 하나인 카자흐스탄의 에어아스타나가 국내에 취항하고 있다.

FAA의 안전 2등급 국가 9개국 가운데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가 있는 나라는 인도(인도항공)와 인도네시아(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등 2곳이다.

유럽연합(EU)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27개국의 320개사 가운데 국내에 운항하는 항공사는 에어아시아제스트(필리핀)와 에어아스타나 등 2개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