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절없이 떨어지는 국제유가…하락 요인은?
입력 2015.03.18 (07:53) 수정 2015.03.18 (20:03) 연합뉴스
국제유가가 속절없이 떨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한때 반짝 상승했던 국제유가는 17일(현지시간) 공급 과잉 우려 때문에 하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42센트(1.0%) 내린 배럴당 43.4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거래일 연속 떨어져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4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54센트(1.0%) 떨어진 배럴당 53.40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최근의 유가 하락은 무엇보다 공급과잉 현상 때문이다.

로이터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원유 비축량은 4억5천200만 배럴을 넘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80년 만에 가장 많은 비축량이다.

이런 가운데 국제유가는 시점상으로 겨울철이 끝나 원유 수요가 급격히 줄어드는 2분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 계절적으로도 유가가 떨어질 수밖에 없는 때가 다가오는 것이다.

다만, 시기적으로 2분기는 전 세계적으로 정유업체들이 시설 유지·보수에 돌입하는 때여서 공급 과잉 현상이 완화할 여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국제유가를 둘러싼 각종 주변 요인은 추가 하락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우선 주요 산유국간 손발이 맞지 않는다는 점이 추가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나이지리아, 베네수엘라 등은 유가 하락을 막고자 감산할 가능성이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은 감산 의지가 거의 없는 실정이다. 가격을 올리면 시장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여기에 근래 주요 산유국으로 부상한 미국 역시 당분간 감산할 가능성이 거의 없어 보인다.

이와 관련, 석유수출국기구는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에서 가동되는 유전 시추기(리그·rig)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고서, 미국의 원유 생산이 최대 60%까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2015년 하반기에는 미국의 원유 생산이 가시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점쳤다.

하지만, 미국의 일간 뉴욕타임스는 미국의 원유 생산이 줄어드는 시점은 현재로선 누구도 예측하기가 어렵다며 부정적 견해를 내놓았다.

이미 석유수출국기구 내에서조차 공급 과잉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는 낙관론이 힘을 잃어가고 있다. 전 세계 원유 수요량이 석유수출국기구 자체 산유량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석유수출국기구는 지난 16일 보고서에서 전 세계적으로 2015년 일일 평균 원유 수요량은 2천92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석유수출국기구가 올해 2월 들어 생산한 일일 평균 산유량에 무려 80만 배럴이나 적은 수준이다.
  • 속절없이 떨어지는 국제유가…하락 요인은?
    • 입력 2015-03-18 07:53:29
    • 수정2015-03-18 20:03:09
    연합뉴스
국제유가가 속절없이 떨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한때 반짝 상승했던 국제유가는 17일(현지시간) 공급 과잉 우려 때문에 하락세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42센트(1.0%) 내린 배럴당 43.4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거래일 연속 떨어져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4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54센트(1.0%) 떨어진 배럴당 53.40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최근의 유가 하락은 무엇보다 공급과잉 현상 때문이다.

로이터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원유 비축량은 4억5천200만 배럴을 넘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80년 만에 가장 많은 비축량이다.

이런 가운데 국제유가는 시점상으로 겨울철이 끝나 원유 수요가 급격히 줄어드는 2분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 계절적으로도 유가가 떨어질 수밖에 없는 때가 다가오는 것이다.

다만, 시기적으로 2분기는 전 세계적으로 정유업체들이 시설 유지·보수에 돌입하는 때여서 공급 과잉 현상이 완화할 여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국제유가를 둘러싼 각종 주변 요인은 추가 하락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우선 주요 산유국간 손발이 맞지 않는다는 점이 추가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나이지리아, 베네수엘라 등은 유가 하락을 막고자 감산할 가능성이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은 감산 의지가 거의 없는 실정이다. 가격을 올리면 시장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여기에 근래 주요 산유국으로 부상한 미국 역시 당분간 감산할 가능성이 거의 없어 보인다.

이와 관련, 석유수출국기구는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에서 가동되는 유전 시추기(리그·rig)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고서, 미국의 원유 생산이 최대 60%까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2015년 하반기에는 미국의 원유 생산이 가시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점쳤다.

하지만, 미국의 일간 뉴욕타임스는 미국의 원유 생산이 줄어드는 시점은 현재로선 누구도 예측하기가 어렵다며 부정적 견해를 내놓았다.

이미 석유수출국기구 내에서조차 공급 과잉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는 낙관론이 힘을 잃어가고 있다. 전 세계 원유 수요량이 석유수출국기구 자체 산유량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석유수출국기구는 지난 16일 보고서에서 전 세계적으로 2015년 일일 평균 원유 수요량은 2천92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석유수출국기구가 올해 2월 들어 생산한 일일 평균 산유량에 무려 80만 배럴이나 적은 수준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