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시간 넘게 지인 감금하고 금품 뜯은 30대 구속
입력 2015.03.18 (08:51)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알고 지내던 사람을 감금하고 금품을 뜯어낸 혐의로 35살 최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 10일 자신이 운영하는 마사지 가게의 단골인 부부가 사는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에 찾아가 혼자 있던 부인 41살 A 씨를 테이프로 묶은 뒤, 흉기로 위협하며 30시간 넘게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또 그 다음 날 해외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남편 61살 B 모 씨도 흉기로 위협해 묶은 뒤, 천만 원을 계좌로 송금 받고, 2천 백만 원 상당의 시계 6개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추가로 몸값을 요구하던 최 씨는 감금됐던 부부가 베란다 창문 등으로 도망쳐 경비원에게 신고하면서 결국,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최 씨는 설 명절을 맞아 선물을 보내겠다며 부부의 주소를 알아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30시간 넘게 지인 감금하고 금품 뜯은 30대 구속
    • 입력 2015-03-18 08:51:22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알고 지내던 사람을 감금하고 금품을 뜯어낸 혐의로 35살 최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 10일 자신이 운영하는 마사지 가게의 단골인 부부가 사는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에 찾아가 혼자 있던 부인 41살 A 씨를 테이프로 묶은 뒤, 흉기로 위협하며 30시간 넘게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또 그 다음 날 해외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남편 61살 B 모 씨도 흉기로 위협해 묶은 뒤, 천만 원을 계좌로 송금 받고, 2천 백만 원 상당의 시계 6개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추가로 몸값을 요구하던 최 씨는 감금됐던 부부가 베란다 창문 등으로 도망쳐 경비원에게 신고하면서 결국,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최 씨는 설 명절을 맞아 선물을 보내겠다며 부부의 주소를 알아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