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탕가루 더미에 빠진 남자…필사의 ‘구출작전’
입력 2015.03.18 (21:32) 수정 2015.03.24 (14: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항만에서 하역작업을 하던 작업인부가 설탕가루 더미에 빠졌다가 구사일생으로 구조됐습니다.

설탕더미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화면으로 함께 보시죠.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역 작업이 한창이던 인천항.

배와 화물차를 연결하는 관 속에 한 남성이 무언가에 파묻혀 옴짝달싹 못합니다.

가슴까지 차올라 숨 쉬는 것조차 힘들게 만든 건 다름 아닌 '설탕'입니다.

<녹취> "이 쪽이 무너지면 안되니까 살살 파내"

설탕 양 만 2톤 남짓, 삽에 이어 밧줄이 동원되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녹취> "가만 있어봐 신호를 할테니까"

구조대원이 자신의 안전 조끼를 벗어 건내고, 간신히 밧줄까지 연결했지만, 빠져 나올 수가 없는지 남성이 멈춰달라는 손짓을 보냅니다.

<녹취> "그대로 있어! 그대로! 무너질 수 있으니까"

그 사이 설탕 더미가 조금씩 무너지는 급박한 상황.

<녹취> "밧줄을 잡아요 손으로 밧줄을"

30분 만에 설탕더미 속 구출작전이 성공합니다.

큰 부상없이 구조된 이 남성은 마무리 작업 중 갑자기 미끄러지면서 설탕에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설탕가루 더미에 빠진 남자…필사의 ‘구출작전’
    • 입력 2015-03-18 21:33:45
    • 수정2015-03-24 14:16:38
    뉴스 9
<앵커 멘트>

항만에서 하역작업을 하던 작업인부가 설탕가루 더미에 빠졌다가 구사일생으로 구조됐습니다.

설탕더미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화면으로 함께 보시죠.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역 작업이 한창이던 인천항.

배와 화물차를 연결하는 관 속에 한 남성이 무언가에 파묻혀 옴짝달싹 못합니다.

가슴까지 차올라 숨 쉬는 것조차 힘들게 만든 건 다름 아닌 '설탕'입니다.

<녹취> "이 쪽이 무너지면 안되니까 살살 파내"

설탕 양 만 2톤 남짓, 삽에 이어 밧줄이 동원되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녹취> "가만 있어봐 신호를 할테니까"

구조대원이 자신의 안전 조끼를 벗어 건내고, 간신히 밧줄까지 연결했지만, 빠져 나올 수가 없는지 남성이 멈춰달라는 손짓을 보냅니다.

<녹취> "그대로 있어! 그대로! 무너질 수 있으니까"

그 사이 설탕 더미가 조금씩 무너지는 급박한 상황.

<녹취> "밧줄을 잡아요 손으로 밧줄을"

30분 만에 설탕더미 속 구출작전이 성공합니다.

큰 부상없이 구조된 이 남성은 마무리 작업 중 갑자기 미끄러지면서 설탕에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