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김강률 “도전 160km!”…야구계 들썩
입력 2015.03.18 (21:51) 수정 2015.03.18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두산의 김강률이 시속 160km 광속구에 도전해 야구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시범경기에서 156km를 기록해 개막 이후 국내 투수 최초의 160돌파에 도전합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치 인조손톱처럼 두껍게 칠해 놓은 손가락이 보통 투수들과 다릅니다.

무명 시절을 참고 이겨내기 위한 피나는 노력의 상징입니다.

<녹취> 김강률 : "피멍이 들어서 너무 아파서 인조손톱처럼 붙여놨어요."

공을 받는 포수의 미트 소리가 쩌렁쩌렁 울립니다.

<녹취> 권명철 투수 코치 : "활쏘기 있잖아, 양궁선수 처럼 해봐"

2007년 입단이후 별다른 성적을 올리지 못한 두산의 김강률.

KT전에서 153킬로미터의 공을 시작으로 최고 156킬로미터까지 기록해 화제를 몰고 왔습니다.

<녹취> 중계 멘트 : "이게 맞는 거겠죠. 맞는 거겠죠? 156km!"

지난 겨울 팔 스윙을 짧고 강렬하게 바꾼 뒤 강속구 투수로 변신해 사상 첫 160km 도전에 나섰습니다.

과거 한기주와 엄정욱 등이 도전했지만 아직 국내 투수가 160km를 던진 적은 없습니다.

<녹취> 김강률 : "이렇게 누릅니다. 찍어 던져요. 지금 페이스 좋으니까. 더욱 잘해서.."

토종 투수 최초의 160km 도전.

야구팬들이 개막을 기다리는 이유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두산 김강률 “도전 160km!”…야구계 들썩
    • 입력 2015-03-18 21:51:50
    • 수정2015-03-18 22:25:01
    뉴스 9
<앵커 멘트>

두산의 김강률이 시속 160km 광속구에 도전해 야구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시범경기에서 156km를 기록해 개막 이후 국내 투수 최초의 160돌파에 도전합니다.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치 인조손톱처럼 두껍게 칠해 놓은 손가락이 보통 투수들과 다릅니다.

무명 시절을 참고 이겨내기 위한 피나는 노력의 상징입니다.

<녹취> 김강률 : "피멍이 들어서 너무 아파서 인조손톱처럼 붙여놨어요."

공을 받는 포수의 미트 소리가 쩌렁쩌렁 울립니다.

<녹취> 권명철 투수 코치 : "활쏘기 있잖아, 양궁선수 처럼 해봐"

2007년 입단이후 별다른 성적을 올리지 못한 두산의 김강률.

KT전에서 153킬로미터의 공을 시작으로 최고 156킬로미터까지 기록해 화제를 몰고 왔습니다.

<녹취> 중계 멘트 : "이게 맞는 거겠죠. 맞는 거겠죠? 156km!"

지난 겨울 팔 스윙을 짧고 강렬하게 바꾼 뒤 강속구 투수로 변신해 사상 첫 160km 도전에 나섰습니다.

과거 한기주와 엄정욱 등이 도전했지만 아직 국내 투수가 160km를 던진 적은 없습니다.

<녹취> 김강률 : "이렇게 누릅니다. 찍어 던져요. 지금 페이스 좋으니까. 더욱 잘해서.."

토종 투수 최초의 160km 도전.

야구팬들이 개막을 기다리는 이유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