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월부터 환자가 원치 않는 선택진료 대폭 줄어
입력 2015.03.21 (00:07) 수정 2015.03.21 (15:22) 사회
이르면 8월부터 병원 내 선택의사 비율이 축소돼 환자들의 선택 진료 이용 부담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어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병원의 선택의사 비율을 진료과목별 80%에서 65% 수준으로 축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선택의사는 만 4백명에서 8천명 가량으로 줄어들고, 병원별 비선택의사의 비율은 진료과목별로 최소 3분의 1까지 늘어나 환자들이 원하지 않는 선택진료를 받는 일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또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건강보험을 적용받는 일반병상인 4~6인실 확보 의무 비율이 현행 50%에서 70%로 늘어납니다.

복지부는 우수한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데 대한 비용으로 '의료질 향상 분담금'을 만들고 건강보험도 적용할 계획입니다.

복지부는 또 외과와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 수술과 처치를 주로 하는 진료과목의 수가를 인상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건정심에서는 전통휠체어와 보조기 같은 장애인 보장구의 본인부담률을 오는 7월부터 20%에서 10%로 낮추는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 8월부터 환자가 원치 않는 선택진료 대폭 줄어
    • 입력 2015-03-21 00:07:25
    • 수정2015-03-21 15:22:37
    사회
이르면 8월부터 병원 내 선택의사 비율이 축소돼 환자들의 선택 진료 이용 부담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어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병원의 선택의사 비율을 진료과목별 80%에서 65% 수준으로 축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선택의사는 만 4백명에서 8천명 가량으로 줄어들고, 병원별 비선택의사의 비율은 진료과목별로 최소 3분의 1까지 늘어나 환자들이 원하지 않는 선택진료를 받는 일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또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건강보험을 적용받는 일반병상인 4~6인실 확보 의무 비율이 현행 50%에서 70%로 늘어납니다.

복지부는 우수한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데 대한 비용으로 '의료질 향상 분담금'을 만들고 건강보험도 적용할 계획입니다.

복지부는 또 외과와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 수술과 처치를 주로 하는 진료과목의 수가를 인상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건정심에서는 전통휠체어와 보조기 같은 장애인 보장구의 본인부담률을 오는 7월부터 20%에서 10%로 낮추는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