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우크라·EU 3자 가스 협상 성과 못 내…“4월에 재협상”
입력 2015.03.21 (04:58) 수정 2015.03.21 (15:31) 국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 EU의 중재로 여름철 가스 공급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4월에 다시 협상을 하기로 했습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관계장관, 마로슈 세프초비치 EU 에너지동맹 담당 집행위원 등은 현지시간으로 2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3자 협상을 벌였습니다.

참가자들은 회담 뒤 "다음 협상이 4월에 열릴 것"이라며 "다음 3자 협상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EU의 중개로 합의했던 겨울철 가스 공급 시한은 이달 말이면 끝나는 상황입니다.
  • 러·우크라·EU 3자 가스 협상 성과 못 내…“4월에 재협상”
    • 입력 2015-03-21 04:58:51
    • 수정2015-03-21 15:31:37
    국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 EU의 중재로 여름철 가스 공급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4월에 다시 협상을 하기로 했습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관계장관, 마로슈 세프초비치 EU 에너지동맹 담당 집행위원 등은 현지시간으로 2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3자 협상을 벌였습니다.

참가자들은 회담 뒤 "다음 협상이 4월에 열릴 것"이라며 "다음 3자 협상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EU의 중개로 합의했던 겨울철 가스 공급 시한은 이달 말이면 끝나는 상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