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판 가요무대, ‘계몽기 가요’
입력 2015.03.21 (07:28) 수정 2015.03.21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북한 TV를 보면 '대지의 항구' 같은 친숙한 옛 가요들이 흘러나와 우리 가요무대를 보는 것 같은 착각까지 들 정도입니다.

이런 계몽기 가요들은 음악대학의 정규과목으로까지 채택돼 있다고 하는데 김정은 시대 다시 등장한 이유를

홍수진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꿈에 어리는 꿈에 어리는 항구 찾아가거라~"

1930년대 백년설의 노래를 북한 가수들이 다시 불러 방송하는 모습입니다.

<녹취> "아리아리랑~ 아리랑고개"

우리 귀에도 익숙한 아리랑 고개나 일제 강점기 고향 잃은 슬픔을 담은 찔레꽃 등.

북한에선 '계몽기 가요'로 불리는 이런 해방 전 가요들은 민족정서가 담겼다는 평가 속에 김정일 시대 이후 재조명 받았습니다.

평양음악대학의 정규과목으로도 채택됐을 정돕니다.

젊은 지도자 김정은 시대에도 '민족문화'로 평가되며 꾸준히 애창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전영선(건국대 교수) : "문화적 다양성과 확장성 측면에서 계몽기 가요에 대한 새로운 재해석, 즉 부차적이었던 것들이 북한 문화에서 조금씩 조명이 되고 (있습니다)"

동요와 가곡을 포함해 북한이 계몽기 가요로 공식 분류한 노래는 6백여곡.

북한에서의 계몽기 가요는 통치전략의 일환이기도 하지만, 남북간 문화적 동질성 회복을 위한 가교 역할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북한판 가요무대, ‘계몽기 가요’
    • 입력 2015-03-21 07:30:57
    • 수정2015-03-21 08:06: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북한 TV를 보면 '대지의 항구' 같은 친숙한 옛 가요들이 흘러나와 우리 가요무대를 보는 것 같은 착각까지 들 정도입니다.

이런 계몽기 가요들은 음악대학의 정규과목으로까지 채택돼 있다고 하는데 김정은 시대 다시 등장한 이유를

홍수진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꿈에 어리는 꿈에 어리는 항구 찾아가거라~"

1930년대 백년설의 노래를 북한 가수들이 다시 불러 방송하는 모습입니다.

<녹취> "아리아리랑~ 아리랑고개"

우리 귀에도 익숙한 아리랑 고개나 일제 강점기 고향 잃은 슬픔을 담은 찔레꽃 등.

북한에선 '계몽기 가요'로 불리는 이런 해방 전 가요들은 민족정서가 담겼다는 평가 속에 김정일 시대 이후 재조명 받았습니다.

평양음악대학의 정규과목으로도 채택됐을 정돕니다.

젊은 지도자 김정은 시대에도 '민족문화'로 평가되며 꾸준히 애창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전영선(건국대 교수) : "문화적 다양성과 확장성 측면에서 계몽기 가요에 대한 새로운 재해석, 즉 부차적이었던 것들이 북한 문화에서 조금씩 조명이 되고 (있습니다)"

동요와 가곡을 포함해 북한이 계몽기 가요로 공식 분류한 노래는 6백여곡.

북한에서의 계몽기 가요는 통치전략의 일환이기도 하지만, 남북간 문화적 동질성 회복을 위한 가교 역할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