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원고 학생 “구조 감사”…진도 어민 “우리가 미안”
입력 2015.03.21 (07:37) 수정 2015.03.21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산을 찾은 전남 진도 주민들이 단원고 생존 학생들을 만났습니다.

거의 1년 만의 재회지만,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은 여전했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날의 악몽 이후 1년 만의 만남입니다.

이제는 3학년이 된 생존 학생 70여 명.

진도 주민들을 친할머니, 할아버지처럼 반깁니다.

친구를 잃고 얼마나 힘들었을까… 주민들은 금새 눈물이 고입니다.

<녹취> 학부모들 : "정말 감사드립니다."

생존 학생과 학부모들은 마음을 담은 선물을 건넸습니다.

사고 이후 처음으로 공개된 자리에서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녹취> 생존 여학생 : "젖은 몸이 춥지 않도록 담요를 덮어주시고 따뜻한 집과 방도 내주셨습니다. 저희에게 아낌없이 나누어 주셨습니다."

<녹취> 생존 남학생 : "앞으로도 저희를 많이 응원해주세요. 저희도 많은 분들의 은혜를 잊지 않고 열심히 지내겠습니다."

주민들은 더 돕지 못해 미안한 마음 뿐입니다.

<인터뷰> 김준석(학생 20여명 구조) : "친구들 다 데려오지 못한 우리 조도면 전체를 대표해서 미안하다는 말 밖에 없습니다."

구할 수 있지 않았을까…

떠난 학생들의 빈자리 앞에선 슬픔을 숨길 수가 없습니다.

<인터뷰> 이정단(진도군 동거차도) : "이 마음이 이렇게 아픈데, 자식 잃은 부모들은 얼마나 아플까요. 가슴이 너무 아파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졌어요."

생존 학생과 학부모들은 진도 주민들을 다시 찾아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단원고 학생 “구조 감사”…진도 어민 “우리가 미안”
    • 입력 2015-03-21 07:40:22
    • 수정2015-03-21 08:06:5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안산을 찾은 전남 진도 주민들이 단원고 생존 학생들을 만났습니다.

거의 1년 만의 재회지만,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은 여전했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날의 악몽 이후 1년 만의 만남입니다.

이제는 3학년이 된 생존 학생 70여 명.

진도 주민들을 친할머니, 할아버지처럼 반깁니다.

친구를 잃고 얼마나 힘들었을까… 주민들은 금새 눈물이 고입니다.

<녹취> 학부모들 : "정말 감사드립니다."

생존 학생과 학부모들은 마음을 담은 선물을 건넸습니다.

사고 이후 처음으로 공개된 자리에서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녹취> 생존 여학생 : "젖은 몸이 춥지 않도록 담요를 덮어주시고 따뜻한 집과 방도 내주셨습니다. 저희에게 아낌없이 나누어 주셨습니다."

<녹취> 생존 남학생 : "앞으로도 저희를 많이 응원해주세요. 저희도 많은 분들의 은혜를 잊지 않고 열심히 지내겠습니다."

주민들은 더 돕지 못해 미안한 마음 뿐입니다.

<인터뷰> 김준석(학생 20여명 구조) : "친구들 다 데려오지 못한 우리 조도면 전체를 대표해서 미안하다는 말 밖에 없습니다."

구할 수 있지 않았을까…

떠난 학생들의 빈자리 앞에선 슬픔을 숨길 수가 없습니다.

<인터뷰> 이정단(진도군 동거차도) : "이 마음이 이렇게 아픈데, 자식 잃은 부모들은 얼마나 아플까요. 가슴이 너무 아파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졌어요."

생존 학생과 학부모들은 진도 주민들을 다시 찾아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