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수목원서 1,226명 ‘트리 허그’…세계기록 세워
입력 2015.03.21 (14:18) 수정 2015.03.21 (16:17) 연합뉴스
산림청이 '세계 산림의 날'인 21일 1분 이상 나무 안아주기(트리 허그 : Tree Hug) 세계기록을 세웠다.

산림청은 이날 오전 경기도 포천시 산림청 국립수목원 내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 1천226명이 참가, 세계기록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종전 세계기록은 2013년 7월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서 수립한 936명이다.

트리 허그는 1970년대 인도에서 일어난 '벌목 반대 비폭력 운동'에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지속 가능한 산림 이용 운동으로 전 세계에 전파됐다.

수목원은 이날 원내 전나무숲과 침엽수원 등 30곳에 참가자 40∼50명씩 배치, 행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모두 1분 이상 나무를 끌어안는 데 성공, 세계기록을 달성했다.

산림청은 앞서 광복 70주년이자 식목일 70주년인 올해를 기념해 지난 4∼13일 트리 허그 도전자를 모집했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세계 산림의 날을 기념하고 나무와 숲의 중요성을 시민과 함께 나누고자 행사를 열었다"며 "숲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시민과 공유할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 국립수목원서 1,226명 ‘트리 허그’…세계기록 세워
    • 입력 2015-03-21 14:18:17
    • 수정2015-03-21 16:17:08
    연합뉴스
산림청이 '세계 산림의 날'인 21일 1분 이상 나무 안아주기(트리 허그 : Tree Hug) 세계기록을 세웠다.

산림청은 이날 오전 경기도 포천시 산림청 국립수목원 내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 1천226명이 참가, 세계기록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종전 세계기록은 2013년 7월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서 수립한 936명이다.

트리 허그는 1970년대 인도에서 일어난 '벌목 반대 비폭력 운동'에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지속 가능한 산림 이용 운동으로 전 세계에 전파됐다.

수목원은 이날 원내 전나무숲과 침엽수원 등 30곳에 참가자 40∼50명씩 배치, 행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모두 1분 이상 나무를 끌어안는 데 성공, 세계기록을 달성했다.

산림청은 앞서 광복 70주년이자 식목일 70주년인 올해를 기념해 지난 4∼13일 트리 허그 도전자를 모집했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세계 산림의 날을 기념하고 나무와 숲의 중요성을 시민과 함께 나누고자 행사를 열었다"며 "숲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시민과 공유할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