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수목원서 1,226명 ‘트리허그’…세계 기록 세워
입력 2015.03.21 (15:01) 사회
산림청이 오늘 '세계 산림의 날'을 맞아 일명 '트리 허그', 즉 1분 이상 나무 안아주기 부문에서 세계 기록을 세웠습니다.

산림청은 오늘 오전 경기도 포천시 국립수목원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 시민 등 천226명이 참가해 기네스 세계 기록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사 참가자들은 수목원 내 전나무숲과 침엽수원 등 30곳에 40∼50명씩 배치돼 일제히 1분 이상 나무를 끌어안았습니다.

이전 이 부문 세계 기록은 지난 2013년 7월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서 세운 936명입니다.

트리 허그는 1970년대 인도에서 일어난 '벌목 반대 비폭력 운동'에서 시작됐으며, 이후 지속 가능한 산림 이용 운동으로 전 세계에 전파됐습니다.
  • 국립수목원서 1,226명 ‘트리허그’…세계 기록 세워
    • 입력 2015-03-21 15:01:23
    사회
산림청이 오늘 '세계 산림의 날'을 맞아 일명 '트리 허그', 즉 1분 이상 나무 안아주기 부문에서 세계 기록을 세웠습니다.

산림청은 오늘 오전 경기도 포천시 국립수목원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 시민 등 천226명이 참가해 기네스 세계 기록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사 참가자들은 수목원 내 전나무숲과 침엽수원 등 30곳에 40∼50명씩 배치돼 일제히 1분 이상 나무를 끌어안았습니다.

이전 이 부문 세계 기록은 지난 2013년 7월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트리 허그 행사에서 세운 936명입니다.

트리 허그는 1970년대 인도에서 일어난 '벌목 반대 비폭력 운동'에서 시작됐으며, 이후 지속 가능한 산림 이용 운동으로 전 세계에 전파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