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올리언스 공항서 흉기 난동…실탄 맞고 후송
입력 2015.03.21 (19:07) 국제
미국 뉴올리언스의 루이암스트롱 국제공항에서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두르며 보안 검색 요원들과 승객들을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사건 용의자는 62살 리처드 화이트로 보안 검색대 앞에서 보안 요원에게 살충제를 뿌린 뒤 흉기로 공격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경찰이 쏜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CNN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용의자는 다른 여성 보안 요원과 주변 승객 등 3명을 다치게 한 뒤 경찰이 쏜 실탄 3발을 맞고 쓰러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부상에서 회복하는 대로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할 예정입니다.
  • 뉴올리언스 공항서 흉기 난동…실탄 맞고 후송
    • 입력 2015-03-21 19:07:02
    국제
미국 뉴올리언스의 루이암스트롱 국제공항에서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두르며 보안 검색 요원들과 승객들을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사건 용의자는 62살 리처드 화이트로 보안 검색대 앞에서 보안 요원에게 살충제를 뿌린 뒤 흉기로 공격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경찰이 쏜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CNN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용의자는 다른 여성 보안 요원과 주변 승객 등 3명을 다치게 한 뒤 경찰이 쏜 실탄 3발을 맞고 쓰러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부상에서 회복하는 대로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