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근길 기온 ‘뚝’…전국 0도 안팎 꽃샘추위
입력 2015.03.23 (06:06) 수정 2015.03.23 (19: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일내내 전국에 옅은 황사현상이 계속됐습니다.

황사특보가 내려질만큼 세력이 강하진 않았지만, 농도는 평소의 대여섯배까지 치솟았습니다.

황사를 몰고 온 찬 바람은 꽃샘추위도 몰고왔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은 파랗지만, 그 아래 도심은 온통 희뿌옇습니다.

중국에서 날아온 황사먼지로 뒤덮여, 가시거리는 평소의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달 들어서만 서울에서 6일째 황사가 관측돼, 이미 예년의 봄철 황사발생일수를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장연옥(서울 성동구) : "많이 뿌얘요. 평상시보다 많이 뿌옇고, 그리고 목이 좀 많이 칼칼하고."

어제 백령도의 미세먼지농도는 한때 800마이크로그램을 웃돌아 황사주의보까지 내려졌고, 중부와 서해안도 평소보다 대여섯배 가량 높은 300마이크로그램 안팎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황사는 밤사이 대부분 사라졌지만 중국내 황사발원지에 고온건조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또 다른 황사가 날아와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황사를 몰고 온 차가운 북서풍은 꽃샘추위도 몰고왔습니다.

오늘 아침 내륙지방의 기온은 대부분 영하로 내려갔고,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영하 5도 안팎까지 내려갔습니다.

또 내일까진 예년기온을 크게 밑돌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구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출근길 기온 ‘뚝’…전국 0도 안팎 꽃샘추위
    • 입력 2015-03-23 06:07:11
    • 수정2015-03-23 19:49:3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휴일내내 전국에 옅은 황사현상이 계속됐습니다.

황사특보가 내려질만큼 세력이 강하진 않았지만, 농도는 평소의 대여섯배까지 치솟았습니다.

황사를 몰고 온 찬 바람은 꽃샘추위도 몰고왔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은 파랗지만, 그 아래 도심은 온통 희뿌옇습니다.

중국에서 날아온 황사먼지로 뒤덮여, 가시거리는 평소의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달 들어서만 서울에서 6일째 황사가 관측돼, 이미 예년의 봄철 황사발생일수를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장연옥(서울 성동구) : "많이 뿌얘요. 평상시보다 많이 뿌옇고, 그리고 목이 좀 많이 칼칼하고."

어제 백령도의 미세먼지농도는 한때 800마이크로그램을 웃돌아 황사주의보까지 내려졌고, 중부와 서해안도 평소보다 대여섯배 가량 높은 300마이크로그램 안팎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황사는 밤사이 대부분 사라졌지만 중국내 황사발원지에 고온건조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또 다른 황사가 날아와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황사를 몰고 온 차가운 북서풍은 꽃샘추위도 몰고왔습니다.

오늘 아침 내륙지방의 기온은 대부분 영하로 내려갔고,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영하 5도 안팎까지 내려갔습니다.

또 내일까진 예년기온을 크게 밑돌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구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