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대그룹 상장사 사내유보금 504조…1년새 40조 불어
입력 2015.03.23 (06:47) 연합뉴스
정부의 과세 방침에도 10대 그룹 상장계열사들이 사내에 쌓아둔 유보금이 1년 새 40조원 가까이 늘어나 500조원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사내유보율은 10대 그룹이 1천300%를 넘었고 SK텔레콤 등 11개 상장 계열사는 무려 1만∼3만%에 달했다.

23일 재벌닷컴이 국내 10대그룹의 96개 상장계열사의 2014회계연도 개별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 이들 96개사의 사내유보금은 작년 말 503조9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37조6천300억원(8.1%) 증가했다.

사내유보금은 기업이 자본거래에서 얻은 자본잉여금과 영업에서 발생한 이익 중 배당이나 상여 등을 제외하고 사내에 유보한 것으로, 기계설비 등 재투자자산도 포함된다.

정부가 기업소득환류세제를 통해 기업들의 사내 유보금에 과세하는 방안을 추진했음에도 사내유보금이 늘어난 것은 대기업들이 배당과 상여, 투자 등에 여전히 보수적인 입장을 유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유보금이 납입자본금의 어느 정도 수준인지를 나타내는 '사내유보율'((사내유보금/납입자본금)X100)은 1년 전 1천257.6%에서 1천327.1%로 69.4%포인트 뛰었다.

◇사내유보금…삼성그룹 200조 육박·현대차그룹 100조 돌파

그룹별 사내유보금은 10대 그룹 중에서 대규모 적자를 낸 현대중공업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이 늘어났다.

삼성그룹 18개 상장계열사의 사내유보금이 가장 많은 196조7천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20조6천500억원(11.7%) 증가한 것으로, 증가폭도 10대그룹 중 가장 컸다.

현대차그룹 11개 상장계열사의 사내유보금도 1년 전 92조800억원에서 10조700억원(10.9%) 늘어난 102조1천500억원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

SK그룹은 16개 상장계열사의 사내유보금이 53조500억원으로 5조4천300억원(11.4%) 증가했고 포스코그룹 7개 상장계열사의 유보금은 5천500억원(1.2%) 늘어난 45조3천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LG그룹(12개사)의 유보금은 1조8천700억원 늘어난 42조3천200억원으로 집계됐다.

롯데그룹(8개사)은 1년 전보다 8천500억원(3.1%) 늘어난 27조9천400억원이었고 현대중공업(3개사)은 15조6천200억원으로 2조6천800억원(14.6%) 감소했다.

GS그룹(8개사)은 4천800억원(4.9%) 늘어난 10조3천200억원으로 집계됐고 한화그룹(7개사)과 한진그룹(6개사)은 각각 8조3천500억원, 2조8천억원으로 각각 4천700억원(6.0%), 1천900억원(7.5%) 증가했다.

개별 기업 사내유보금은 삼성전자가 9.8% 증가한 138조8천700억원으로 10대 그룹 상장사 중에서 가장 많고 현대차(44조9천400억원)와 포스코(42조4천400억원)는 40조원을 넘는다.

또 기아차(16조5천100억원)와 현대모비스(16조8천700억원), 롯데쇼핑(15조4천300억원), 현대중공업(14조600억원), SK하이닉스(14조200억원), SK텔레콤(13조4천300억원), SK이노베이션(12조5천500억원), 현대제철(12조100억원), LG화학(11조2천억원), 삼성SDI(10조700억원), 삼성생명보험(10조200억원) 등의 사내유보금도 10조원을 웃돈다.

◇사내유보율…롯데그룹 4천773% 최고, SK텔레콤 3만% 돌파

사내유보율은 롯데그룹이 1년 전보다 144.5%포인트 높아진 4천773.6%로 10대 그룹 중 가장 높다.

삼성그룹은 1년 전보다 300.6%포인트 높아진 3천494.9%로 증가폭이 가장 컸다. 현대차그룹의 사내유보율도 161.4%포인트 개선된 1천654.1%로 큰 폭으로 높아졌다.

포스코그룹은 인수.합병(M&A) 영향으로 3천485.0%로 122.2%포인트 낮아졌고 현대중공업그룹은 실적 악화로 452.4%포인트 떨어진 2천640.4%로 나타났다.

개별 기업의 사내유보금은 SK텔레콤이 3만87.01%로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 96개사 중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성화재(2만7천8.47%)와 롯데칠성(2만7천674.96%), 롯데제과(2만4천258.35%) 등 3개사의 사내유보율도 2천%를 넘는다.

제일모직(1만7천808.73%)과 SK C&C(1만6천904.92%), 삼성전자(1만5천472.53%), 현대글로비스(1만2천974.82%), 롯데푸드(1만1천264.24%), 삼성SDS(1만497.92%), 삼성생명(1만19.92%) 등 10대그룹 소속 일부 상장사들의 유보율도 1만%를 웃돈다.
  • 10대그룹 상장사 사내유보금 504조…1년새 40조 불어
    • 입력 2015-03-23 06:47:01
    연합뉴스
정부의 과세 방침에도 10대 그룹 상장계열사들이 사내에 쌓아둔 유보금이 1년 새 40조원 가까이 늘어나 500조원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사내유보율은 10대 그룹이 1천300%를 넘었고 SK텔레콤 등 11개 상장 계열사는 무려 1만∼3만%에 달했다.

23일 재벌닷컴이 국내 10대그룹의 96개 상장계열사의 2014회계연도 개별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 이들 96개사의 사내유보금은 작년 말 503조9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37조6천300억원(8.1%) 증가했다.

사내유보금은 기업이 자본거래에서 얻은 자본잉여금과 영업에서 발생한 이익 중 배당이나 상여 등을 제외하고 사내에 유보한 것으로, 기계설비 등 재투자자산도 포함된다.

정부가 기업소득환류세제를 통해 기업들의 사내 유보금에 과세하는 방안을 추진했음에도 사내유보금이 늘어난 것은 대기업들이 배당과 상여, 투자 등에 여전히 보수적인 입장을 유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유보금이 납입자본금의 어느 정도 수준인지를 나타내는 '사내유보율'((사내유보금/납입자본금)X100)은 1년 전 1천257.6%에서 1천327.1%로 69.4%포인트 뛰었다.

◇사내유보금…삼성그룹 200조 육박·현대차그룹 100조 돌파

그룹별 사내유보금은 10대 그룹 중에서 대규모 적자를 낸 현대중공업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이 늘어났다.

삼성그룹 18개 상장계열사의 사내유보금이 가장 많은 196조7천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20조6천500억원(11.7%) 증가한 것으로, 증가폭도 10대그룹 중 가장 컸다.

현대차그룹 11개 상장계열사의 사내유보금도 1년 전 92조800억원에서 10조700억원(10.9%) 늘어난 102조1천500억원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

SK그룹은 16개 상장계열사의 사내유보금이 53조500억원으로 5조4천300억원(11.4%) 증가했고 포스코그룹 7개 상장계열사의 유보금은 5천500억원(1.2%) 늘어난 45조3천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LG그룹(12개사)의 유보금은 1조8천700억원 늘어난 42조3천200억원으로 집계됐다.

롯데그룹(8개사)은 1년 전보다 8천500억원(3.1%) 늘어난 27조9천400억원이었고 현대중공업(3개사)은 15조6천200억원으로 2조6천800억원(14.6%) 감소했다.

GS그룹(8개사)은 4천800억원(4.9%) 늘어난 10조3천200억원으로 집계됐고 한화그룹(7개사)과 한진그룹(6개사)은 각각 8조3천500억원, 2조8천억원으로 각각 4천700억원(6.0%), 1천900억원(7.5%) 증가했다.

개별 기업 사내유보금은 삼성전자가 9.8% 증가한 138조8천700억원으로 10대 그룹 상장사 중에서 가장 많고 현대차(44조9천400억원)와 포스코(42조4천400억원)는 40조원을 넘는다.

또 기아차(16조5천100억원)와 현대모비스(16조8천700억원), 롯데쇼핑(15조4천300억원), 현대중공업(14조600억원), SK하이닉스(14조200억원), SK텔레콤(13조4천300억원), SK이노베이션(12조5천500억원), 현대제철(12조100억원), LG화학(11조2천억원), 삼성SDI(10조700억원), 삼성생명보험(10조200억원) 등의 사내유보금도 10조원을 웃돈다.

◇사내유보율…롯데그룹 4천773% 최고, SK텔레콤 3만% 돌파

사내유보율은 롯데그룹이 1년 전보다 144.5%포인트 높아진 4천773.6%로 10대 그룹 중 가장 높다.

삼성그룹은 1년 전보다 300.6%포인트 높아진 3천494.9%로 증가폭이 가장 컸다. 현대차그룹의 사내유보율도 161.4%포인트 개선된 1천654.1%로 큰 폭으로 높아졌다.

포스코그룹은 인수.합병(M&A) 영향으로 3천485.0%로 122.2%포인트 낮아졌고 현대중공업그룹은 실적 악화로 452.4%포인트 떨어진 2천640.4%로 나타났다.

개별 기업의 사내유보금은 SK텔레콤이 3만87.01%로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 96개사 중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성화재(2만7천8.47%)와 롯데칠성(2만7천674.96%), 롯데제과(2만4천258.35%) 등 3개사의 사내유보율도 2천%를 넘는다.

제일모직(1만7천808.73%)과 SK C&C(1만6천904.92%), 삼성전자(1만5천472.53%), 현대글로비스(1만2천974.82%), 롯데푸드(1만1천264.24%), 삼성SDS(1만497.92%), 삼성생명(1만19.92%) 등 10대그룹 소속 일부 상장사들의 유보율도 1만%를 웃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