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싱가포르 국부’ 리콴유 전 총리 별세
입력 2015.03.23 (07:05) 수정 2015.10.08 (02: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그마한 항구 도시를 지금의 싱가포르를 만든 주인공이죠.

리콴유 전 총리가 현지시간으로 오늘 새벽 지병으로 타계했습니다.

이예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국부'로 추앙받는 리콴유 전 총리가 향년 91세를 일기로 타계했습니다.

싱가포르 총리실은 현지시간 오늘 새벽 3시 20분쯤. 폐렴으로 싱가포르 종합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한 리 전 총리가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1923년 싱가포르로 이주한 중국계 사업가 집안에서 태어난 리 전 총리는 영국 케임브리지대에서 법학을 전공했습니다.

이후 고국으로 돌아와 1959년부터 31년간 싱가포르를 이끌었습니다.

리 전 총리는 싱가포르를 물류의 중심지로 발전시키며 아시아의 물류 허브로 이끈 주인공이었습니다.

또 세계 금융기관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싱가포르를 동남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 만들었습니다.

35살, 젊은 나이에 총리가 돼 부패방지와 재정 건전성 강화를 강력하게 추진한 점도 높게 평가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재임 기간 엄격한 국가 통제로 독재라는 비판과 논란도 그를 따라다녔습니다.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 ‘싱가포르 국부’ 리콴유 전 총리 별세
    • 입력 2015-03-23 07:15:12
    • 수정2015-10-08 02:08: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자그마한 항구 도시를 지금의 싱가포르를 만든 주인공이죠.

리콴유 전 총리가 현지시간으로 오늘 새벽 지병으로 타계했습니다.

이예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국부'로 추앙받는 리콴유 전 총리가 향년 91세를 일기로 타계했습니다.

싱가포르 총리실은 현지시간 오늘 새벽 3시 20분쯤. 폐렴으로 싱가포르 종합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한 리 전 총리가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1923년 싱가포르로 이주한 중국계 사업가 집안에서 태어난 리 전 총리는 영국 케임브리지대에서 법학을 전공했습니다.

이후 고국으로 돌아와 1959년부터 31년간 싱가포르를 이끌었습니다.

리 전 총리는 싱가포르를 물류의 중심지로 발전시키며 아시아의 물류 허브로 이끈 주인공이었습니다.

또 세계 금융기관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싱가포르를 동남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 만들었습니다.

35살, 젊은 나이에 총리가 돼 부패방지와 재정 건전성 강화를 강력하게 추진한 점도 높게 평가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재임 기간 엄격한 국가 통제로 독재라는 비판과 논란도 그를 따라다녔습니다.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