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정집 침입해 성추행한 40대 8개월 만에 검거
입력 2015.03.23 (07:55) 사회
부부가 잠들어 있는 집에 침입해 부인을 성추행하고 달아난 40대가 8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해 7월 30일 새벽 5시쯤 용산구의 한 가정집에 침입해 남편과 함께 잠들어 있던 40대 여성의 몸을 여러 차례 만진 혐의로 44살 윤모 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창틀에 남아있는 지문을 토대로 수사를 벌여 잠적했던 윤 씨를 지난 16일 경기도 시흥의 한 공장에서 검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가정집 침입해 성추행한 40대 8개월 만에 검거
    • 입력 2015-03-23 07:55:47
    사회
부부가 잠들어 있는 집에 침입해 부인을 성추행하고 달아난 40대가 8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해 7월 30일 새벽 5시쯤 용산구의 한 가정집에 침입해 남편과 함께 잠들어 있던 40대 여성의 몸을 여러 차례 만진 혐의로 44살 윤모 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창틀에 남아있는 지문을 토대로 수사를 벌여 잠적했던 윤 씨를 지난 16일 경기도 시흥의 한 공장에서 검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