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맷 에브리, ‘전설의’ 아널드파머 2연속 우승
입력 2015.03.23 (09:28) 수정 2015.03.23 (09:29) 연합뉴스
맷 에브리(미국)가 ''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와의 인연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에브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 앤 로지(파72·7천41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적어낸 에브리는 세계랭킹 3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18언더파 270타)을 1타차로 누르고 지난해에 이어 우승트로피를 차지했다. 상금은 113만4천 달러다.

이 대회에서 연속 우승한 선수는 에브리를 포함, 타이어 우즈(5년 연속 우승)와 로렌 로버츠 3명 뿐이다.

에브리는 또 1987년 페인 스튜어트 이후 이번 나흘 연속 60대 타수를 적어낸 우승자로 기록됐다.

에브리는 PGA 투어 첫 우승을 지난해 이 대회에서 이뤄 깊은 인연을 맺었다.

2010년 마리화나 소지죄로 체포되는 바람에 90일간 출전정지를 받는 등 고생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지난해 4타차 역전 우승을 거뒀던 에브리는 이번에는 선두 스텐손에 3타 뒤진 채 4라운드를 시작했다.

전반에 3타를 줄이면서 추격을 시작한 에브리는 18번홀(파4)에서 6m 거리의 멋진 버디를 성공, 단독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뒤 클럽하우스에서 챔피언조의 경기가 끝나길 기다렸다.

1타차로 추격하던 스텐손은 18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지만 6m 거리의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에브리의 우승이 확정됐다.

에브리는 "이번 대회 내내 아이언샷이 정확했다"며 "4라운드 후반 들어서는 퍼트가 흔들렸고 긴장도 됐지만 이제는 우승하는 법을 안다"고 말했다.

재미동포 케빈 나(32)는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1언더파 277타를 쳐 공동 11위에 그쳤다.

한편 잭 존슨(미국)은 16번홀(파5)에서 207야드를 남기고 5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을 홀에 집어넣는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3라운드에서는 대니얼 버거(미국)가 6번홀(파5)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해 이번 대회에서는 홀인원보다도 어렵다는 진기록이 두차례나 나왔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최종순위

1.맷 에브리 -19 269(68 66 69 66)

2.헨리크 스텐손 -18 270(68 66 66 70)

3.맷 존스 -17 271(71 65 67 68)

4.모건 호프먼 -15 273(66 65 71 71)

5.벤 마틴 -14 274(68 67 68 71)

6.케빈 나 -13 275(67 70 69 69)

6.키라덱 아피반랏 -13 275(70 71 65 69)

6.제이슨 코크락 -13 275(67 71 65 72)

9.잭 존슨 -12 276(71 71 68 66)

9.루이 우스트히즌 -12 276(69 68 70 69)
  • 맷 에브리, ‘전설의’ 아널드파머 2연속 우승
    • 입력 2015-03-23 09:28:34
    • 수정2015-03-23 09:29:03
    연합뉴스
맷 에브리(미국)가 ''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와의 인연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에브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 앤 로지(파72·7천41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적어낸 에브리는 세계랭킹 3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18언더파 270타)을 1타차로 누르고 지난해에 이어 우승트로피를 차지했다. 상금은 113만4천 달러다.

이 대회에서 연속 우승한 선수는 에브리를 포함, 타이어 우즈(5년 연속 우승)와 로렌 로버츠 3명 뿐이다.

에브리는 또 1987년 페인 스튜어트 이후 이번 나흘 연속 60대 타수를 적어낸 우승자로 기록됐다.

에브리는 PGA 투어 첫 우승을 지난해 이 대회에서 이뤄 깊은 인연을 맺었다.

2010년 마리화나 소지죄로 체포되는 바람에 90일간 출전정지를 받는 등 고생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지난해 4타차 역전 우승을 거뒀던 에브리는 이번에는 선두 스텐손에 3타 뒤진 채 4라운드를 시작했다.

전반에 3타를 줄이면서 추격을 시작한 에브리는 18번홀(파4)에서 6m 거리의 멋진 버디를 성공, 단독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뒤 클럽하우스에서 챔피언조의 경기가 끝나길 기다렸다.

1타차로 추격하던 스텐손은 18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지만 6m 거리의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에브리의 우승이 확정됐다.

에브리는 "이번 대회 내내 아이언샷이 정확했다"며 "4라운드 후반 들어서는 퍼트가 흔들렸고 긴장도 됐지만 이제는 우승하는 법을 안다"고 말했다.

재미동포 케빈 나(32)는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1언더파 277타를 쳐 공동 11위에 그쳤다.

한편 잭 존슨(미국)은 16번홀(파5)에서 207야드를 남기고 5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을 홀에 집어넣는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3라운드에서는 대니얼 버거(미국)가 6번홀(파5)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해 이번 대회에서는 홀인원보다도 어렵다는 진기록이 두차례나 나왔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최종순위

1.맷 에브리 -19 269(68 66 69 66)

2.헨리크 스텐손 -18 270(68 66 66 70)

3.맷 존스 -17 271(71 65 67 68)

4.모건 호프먼 -15 273(66 65 71 71)

5.벤 마틴 -14 274(68 67 68 71)

6.케빈 나 -13 275(67 70 69 69)

6.키라덱 아피반랏 -13 275(70 71 65 69)

6.제이슨 코크락 -13 275(67 71 65 72)

9.잭 존슨 -12 276(71 71 68 66)

9.루이 우스트히즌 -12 276(69 68 70 6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