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캠핑 안전 강화·화재 예방 대책 추진
입력 2015.03.23 (09:30) 수정 2015.03.23 (14:43) 정치
새누리당과 정부는 인천 강화도의 야영장 화재 사건과 관련해 내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안전 강화와 재발방지 대책을 추진합니다.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캠핑 인구 300만 시대에 글램핑 등 새 형태의 레저산업이 급증하면서 안전관리의 사각지대가 증가하고 있다며 내일 관계 부처와 당정협의를 열어 문제점을 점검하고 실효적인 대안을 모색해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은 이번에 화재가 발생한 텐트가 미등록 시설이어서 소방 점검의 사각지대로 남았다고 보고 현행 캠핑시설 신고제를 등록제나 허가제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TV와 냉장고 등 가전제품이 설치된 이른바 '글램핑' 텐트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누전과 합선 위험성 대한 보완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내일 회의에는 국민안전처와 행정자치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부처 장관 또는 차관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 당정, 캠핑 안전 강화·화재 예방 대책 추진
    • 입력 2015-03-23 09:30:49
    • 수정2015-03-23 14:43:08
    정치
새누리당과 정부는 인천 강화도의 야영장 화재 사건과 관련해 내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안전 강화와 재발방지 대책을 추진합니다.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캠핑 인구 300만 시대에 글램핑 등 새 형태의 레저산업이 급증하면서 안전관리의 사각지대가 증가하고 있다며 내일 관계 부처와 당정협의를 열어 문제점을 점검하고 실효적인 대안을 모색해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은 이번에 화재가 발생한 텐트가 미등록 시설이어서 소방 점검의 사각지대로 남았다고 보고 현행 캠핑시설 신고제를 등록제나 허가제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TV와 냉장고 등 가전제품이 설치된 이른바 '글램핑' 텐트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누전과 합선 위험성 대한 보완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내일 회의에는 국민안전처와 행정자치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부처 장관 또는 차관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