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드타운 사전 분양에 군청 공무원 2명 연루
입력 2015.03.23 (10:50) 수정 2015.03.23 (19:28) 사회
검찰이 부산 기장군 동부산-관광단지 내 푸드타운 계약과정에서의 정관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기장군청 공무원들이, 불법으로 푸드타운 내 점포를 사전 분양받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기장군청은 해당 푸드타운 시행사가 건축허가를 받지 않은 채 진행한 사전 분양에 군청 공무원 2명이 참여해 실제 분양을 받았고 이 사실을 지난 2월 감사결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군청은 해당 공무원들의 업무가 동부산관광단지 사업과 연관이 없는데다, 특혜를 받은 사실도 확인되지 않아 당시 주의 조치했다고 해명했습니다.
  • 푸드타운 사전 분양에 군청 공무원 2명 연루
    • 입력 2015-03-23 10:50:10
    • 수정2015-03-23 19:28:49
    사회
검찰이 부산 기장군 동부산-관광단지 내 푸드타운 계약과정에서의 정관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기장군청 공무원들이, 불법으로 푸드타운 내 점포를 사전 분양받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기장군청은 해당 푸드타운 시행사가 건축허가를 받지 않은 채 진행한 사전 분양에 군청 공무원 2명이 참여해 실제 분양을 받았고 이 사실을 지난 2월 감사결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군청은 해당 공무원들의 업무가 동부산관광단지 사업과 연관이 없는데다, 특혜를 받은 사실도 확인되지 않아 당시 주의 조치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