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등록 야영장도 안전대진단 포함…야영시설 전수조사
입력 2015.03.23 (11:41) 사회
강화도 캠핑장 화재 사건을 계기로 정부는 야영시설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이고 미등록 야영장도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어제 국민안전처 주재로 중앙소방본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관계부처 국.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정책조정실무회의를 열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습니다.

정부는 다음 달 30일까지 벌이는 야영장 분야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 미등록 야영장도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또 캠핑장은 물론 최근 우후죽순처럼 늘어난 글램핑장 등 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야영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전수조사와 점검을 벌일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이번 화재가 발생한 강화군 펜션처럼 야영장과 펜션, 민박 등 구분이 모호한 시설들의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관계부처 간의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안전처는 야영과 관련된 관련된 소관 부처의 안전기준을 재검토하고 세부 유형별로 통합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미등록 야영장도 안전대진단 포함…야영시설 전수조사
    • 입력 2015-03-23 11:41:12
    사회
강화도 캠핑장 화재 사건을 계기로 정부는 야영시설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이고 미등록 야영장도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어제 국민안전처 주재로 중앙소방본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관계부처 국.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정책조정실무회의를 열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웠습니다.

정부는 다음 달 30일까지 벌이는 야영장 분야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 미등록 야영장도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또 캠핑장은 물론 최근 우후죽순처럼 늘어난 글램핑장 등 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야영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전수조사와 점검을 벌일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이번 화재가 발생한 강화군 펜션처럼 야영장과 펜션, 민박 등 구분이 모호한 시설들의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관계부처 간의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안전처는 야영과 관련된 관련된 소관 부처의 안전기준을 재검토하고 세부 유형별로 통합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