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제 경기는 묻지 마세요’
입력 2015.03.23 (13:51) 수정 2015.03.23 (13:52) 포토뉴스
‘어제 경기는 묻지 마세요’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독일에서 날아왔습니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아들은 내가 지킨다!
손흥민(레버쿠젠)이 국가대표팀 합류를 위해 아버지 손웅정 씨(왼쪽)와 함께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한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전 오른쪽이 더 잘 나와요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시차 때문에 피곤해요
손흥민(레버쿠젠)이 국가대표팀 합류를 위해 아버지 손웅정 씨(왼쪽)와 함께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한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훈련 시작이 언제죠?
손흥민(레버쿠젠)이 국가대표팀 합류를 위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한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 ‘어제 경기는 묻지 마세요’
    • 입력 2015-03-23 13:51:23
    • 수정2015-03-23 13:52:51
    포토뉴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손흥민(레버쿠젠)이 우즈베키스탄, 뉴질랜드와의 3월 평가전을 앞두고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전날 열린 샬케04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45분을 소화하며 다소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