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펜싱 퀸’ 신아람, 그랑프리 개인전 첫 우승
입력 2015.03.23 (14:14) 수정 2015.03.23 (14:50)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의 대표 주자 신아람(29·계룡시청)이 처음으로 국제펜싱연맹(FIE) 그랑프리 정상에 올랐다.

신아람은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FIE 에페 그랑프리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아나 마리아 브른저(루마니아)를 9-5로 격파하고 우승했다.

32강에서 시모나 폽(루마니아)을 15-8로 물리친 신아람은 16강에서 율리아나 레베스(헝가리)를 15-11, 8강에서 비탈리스(프랑스)를 8-7로 꺾고 순항했다.

준결승에서 타티야나 로구노바(러시아)를 15-12로 제압한 신아람은 결승전 승리까지 거머쥐며 자신의 첫 그랑프리 우승을 달성했다.

신아람의 종전 그랑프리 최고 성적은 2013년 5월 쿠바 아바나 대회에서 거둔 10위였다.

마지막 1초를 남겨두고 시간이 흐르지 않는 희대의 오심이 벌어졌던 2012 런던 올림픽 개인전 4강에서 신아람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던 브리타 하이데만(독일)은 64강에서 탈락해 짐을 쌌다.

함께 출전한 최인정(계룡시청)은 18위, 송세라(한국국제대)는 26위, 최은숙(광주 서구청)은 31위에 올랐다.

세계 최정상급 진용을 자랑하는 남자 에페는 예상 외로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국가대표 에이스 정진선(화성시청)이 8강에서 니콜라이 노보숄로프(에스토니아)에게 12-15로 패해 미끄러졌고, 정진선과 투톱을 이루는 박경두(해남군청)는 16강에서 베냐민 슈테펜(스위스)에게 12-13으로 아깝게 졌다.
  • ‘펜싱 퀸’ 신아람, 그랑프리 개인전 첫 우승
    • 입력 2015-03-23 14:14:35
    • 수정2015-03-23 14:50:41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의 대표 주자 신아람(29·계룡시청)이 처음으로 국제펜싱연맹(FIE) 그랑프리 정상에 올랐다.

신아람은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FIE 에페 그랑프리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아나 마리아 브른저(루마니아)를 9-5로 격파하고 우승했다.

32강에서 시모나 폽(루마니아)을 15-8로 물리친 신아람은 16강에서 율리아나 레베스(헝가리)를 15-11, 8강에서 비탈리스(프랑스)를 8-7로 꺾고 순항했다.

준결승에서 타티야나 로구노바(러시아)를 15-12로 제압한 신아람은 결승전 승리까지 거머쥐며 자신의 첫 그랑프리 우승을 달성했다.

신아람의 종전 그랑프리 최고 성적은 2013년 5월 쿠바 아바나 대회에서 거둔 10위였다.

마지막 1초를 남겨두고 시간이 흐르지 않는 희대의 오심이 벌어졌던 2012 런던 올림픽 개인전 4강에서 신아람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던 브리타 하이데만(독일)은 64강에서 탈락해 짐을 쌌다.

함께 출전한 최인정(계룡시청)은 18위, 송세라(한국국제대)는 26위, 최은숙(광주 서구청)은 31위에 올랐다.

세계 최정상급 진용을 자랑하는 남자 에페는 예상 외로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국가대표 에이스 정진선(화성시청)이 8강에서 니콜라이 노보숄로프(에스토니아)에게 12-15로 패해 미끄러졌고, 정진선과 투톱을 이루는 박경두(해남군청)는 16강에서 베냐민 슈테펜(스위스)에게 12-13으로 아깝게 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