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적 멸종 희귀조 ‘저어새’ 강릉서 관찰
입력 2015.03.23 (14:53) 포토뉴스
세계적 멸종 희귀조 ‘저어새’ 강릉서 관찰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화려함 뽐내는 저어새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세계적 멸종 희귀조 ‘저어새’ 강릉서 관찰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세계적 멸종 희귀조 ‘저어새’ 강릉서 관찰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화려함 뽐내는 저어새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화려함 뽐내는 저어새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세계적 멸종 희귀조 ‘저어새’ 강릉서 관찰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 세계적 멸종 희귀조 ‘저어새’ 강릉서 관찰
    • 입력 2015-03-23 14:53:00
    포토뉴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서해안에서 번식하는 세계적 멸종 위기종인 희귀조 저어새 1마리가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관찰됐다. 강릉시내 한복판을 흐르는 남대천 하구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제205호인 저어새는 번식 깃을 하고 있어 화려함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저어새는 가슴에 누런 갈색 띠가 있고 댕기도 누런 갈색인 어른 새의 여름 깃을 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