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경남기업 융자금’ 흐름 추적 주력
입력 2015.03.23 (16:14) 사회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경남기업이 해외 투자 명목으로 지원받은 정부 융자금 가운데 일부가 비자금 등으로 빼돌려진 정황을 잡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정부 예산으로 지원받은 성공불융자금 등이 원래 목적에 맞게 적법하게 사용됐는지를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경남기업에서 계열분리된 건물관리회사인 C 업체로 경남기업의 자금이 흘러간 정황과 관련해 C 업체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업체 대표이사 조 모 씨를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경남기업은 1998년부터 최근까지 9개 해외 자원탐사 사업에 참여하면서 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로부터 각각 성공불융자금 330억여 원과, 일반융자금 130억여 원을 지원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가운데 일부가 용도와 달리 사용됐으며, 이 금액은 비자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부 융자금 부분을 비롯한 경남기업 재무 흐름 전반에 대한 추적 작업을 마친 뒤 성완종 경남 회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 검찰, ‘경남기업 융자금’ 흐름 추적 주력
    • 입력 2015-03-23 16:14:59
    사회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경남기업이 해외 투자 명목으로 지원받은 정부 융자금 가운데 일부가 비자금 등으로 빼돌려진 정황을 잡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정부 예산으로 지원받은 성공불융자금 등이 원래 목적에 맞게 적법하게 사용됐는지를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경남기업에서 계열분리된 건물관리회사인 C 업체로 경남기업의 자금이 흘러간 정황과 관련해 C 업체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업체 대표이사 조 모 씨를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경남기업은 1998년부터 최근까지 9개 해외 자원탐사 사업에 참여하면서 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로부터 각각 성공불융자금 330억여 원과, 일반융자금 130억여 원을 지원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가운데 일부가 용도와 달리 사용됐으며, 이 금액은 비자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부 융자금 부분을 비롯한 경남기업 재무 흐름 전반에 대한 추적 작업을 마친 뒤 성완종 경남 회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