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단체들 “대북전단 살포 당분간 중단하겠다”
입력 2015.03.23 (17:02) 수정 2015.03.23 (17:4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안함 5주기를 계기로 대대적인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민간단체들이 당분간 전단 살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천안함 피격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홍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함 5주기를 맞아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등 민간단체가 오는 26일 무렵까지 대북전단 살포를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학 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천안함 피격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앞으로 공개적이든 비공개적이든 전단 살포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사과를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다면서 천안함 피격 당일인 오는 26일까지 사과하지 않으면 예정대로 전단 살포를 강행하겠다고 박 대표는 덧붙였습니다.

보수단체인 국민행동본부의 서정갑 대표도 일단 북한에게 천안함 피격에 대한 사과의 기회를 주기 위해 당분간 전단 살포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과 일부 보수단체들은 천안함 5주기를 계기로 오는 26일을 전후해 대북전단 50만장을 날려보내겠다고 공언해왔습니다.

앞서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로 해당 지역 주민들의 신변안전에 위협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면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적 행동을 강행할 경우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민간단체들 “대북전단 살포 당분간 중단하겠다”
    • 입력 2015-03-23 17:03:23
    • 수정2015-03-23 17:40:27
    뉴스 5
<앵커 멘트>

천안함 5주기를 계기로 대대적인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민간단체들이 당분간 전단 살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천안함 피격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홍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함 5주기를 맞아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던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등 민간단체가 오는 26일 무렵까지 대북전단 살포를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학 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천안함 피격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앞으로 공개적이든 비공개적이든 전단 살포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사과를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다면서 천안함 피격 당일인 오는 26일까지 사과하지 않으면 예정대로 전단 살포를 강행하겠다고 박 대표는 덧붙였습니다.

보수단체인 국민행동본부의 서정갑 대표도 일단 북한에게 천안함 피격에 대한 사과의 기회를 주기 위해 당분간 전단 살포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과 일부 보수단체들은 천안함 5주기를 계기로 오는 26일을 전후해 대북전단 50만장을 날려보내겠다고 공언해왔습니다.

앞서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로 해당 지역 주민들의 신변안전에 위협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면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적 행동을 강행할 경우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