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송협회, ‘광고총량제 왜곡보도’ 정정보도 청구
입력 2015.03.23 (17:15) 수정 2015.03.23 (19:37) 문화
한국방송협회는 조선과 중앙, 동아, 세계일보의 광고총량제 보도와 관련해 오늘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청구'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송협회는 해당 신문사들이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보고서를 인용해 광고총량제가 도입될 경우 광고주의 81.7%가 신문 등 타 매체 광고비를 줄여 지상파 TV 광고비로 돌릴 계획이라고 보도했지만, 실제 보고서를 보면 광고주의 15.5%만이 이같이 답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보고서를 잠시만 검토해도 확인할 수 있는 단순한 오류들을 해당 신문사들이 자사 이익을 위해 의도적으로 왜곡했다면서, 잘못된 보도로 인해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란이 야기됐다고 비판했습니다.
  • 방송협회, ‘광고총량제 왜곡보도’ 정정보도 청구
    • 입력 2015-03-23 17:15:56
    • 수정2015-03-23 19:37:06
    문화
한국방송협회는 조선과 중앙, 동아, 세계일보의 광고총량제 보도와 관련해 오늘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청구'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송협회는 해당 신문사들이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보고서를 인용해 광고총량제가 도입될 경우 광고주의 81.7%가 신문 등 타 매체 광고비를 줄여 지상파 TV 광고비로 돌릴 계획이라고 보도했지만, 실제 보고서를 보면 광고주의 15.5%만이 이같이 답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보고서를 잠시만 검토해도 확인할 수 있는 단순한 오류들을 해당 신문사들이 자사 이익을 위해 의도적으로 왜곡했다면서, 잘못된 보도로 인해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란이 야기됐다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