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항공 새 CEO 5월 취임…구조조정 가시화에 노조 반발
입력 2015.03.23 (20:08) 국제
지난해 잇단 항공기 참사 이후 실적 악화에 시달리는 국영 말레이시아항공이 외국인 최고경영자를 영입해 구조조정에 나섭니다.

현지 언론들은 아일랜드 항공사 에어링구스 CEO출신인 독일계 크리스토프 뮐러가 오는 5월 1일부터 말레이시아항공의 새 CEO로 일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말 낙점된 뮐러는 말레이시아 항공의 새 법인이 출범하는 7월부터 CEO를 맡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말레이시아 항공의 대주주인 국부펀드 '카자나 나시오날'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이에 앞서 카자나 나시오날은 지난해 8월 전체 직원 2만 명 가운데 6천 명을 감원하는 내용의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승무원 노조는 오는 6월로 예상되는 사측의 고용 해지 통보에 맞서 항의 시위와 파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말레이항공 새 CEO 5월 취임…구조조정 가시화에 노조 반발
    • 입력 2015-03-23 20:08:07
    국제
지난해 잇단 항공기 참사 이후 실적 악화에 시달리는 국영 말레이시아항공이 외국인 최고경영자를 영입해 구조조정에 나섭니다.

현지 언론들은 아일랜드 항공사 에어링구스 CEO출신인 독일계 크리스토프 뮐러가 오는 5월 1일부터 말레이시아항공의 새 CEO로 일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말 낙점된 뮐러는 말레이시아 항공의 새 법인이 출범하는 7월부터 CEO를 맡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말레이시아 항공의 대주주인 국부펀드 '카자나 나시오날'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이에 앞서 카자나 나시오날은 지난해 8월 전체 직원 2만 명 가운데 6천 명을 감원하는 내용의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승무원 노조는 오는 6월로 예상되는 사측의 고용 해지 통보에 맞서 항의 시위와 파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