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뉴질랜드 FTA 정식 서명…인적 교류 활성화 합의
입력 2015.03.23 (21:10) 수정 2015.03.23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가 뉴질랜드와 자유무역협정, FTA에 정식으로 서명했습니다.

또, 워킹 홀리데이 인원을 확대하기로 하는 등 인적 교류 활성화에도 합의했습니다.

이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과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오늘 정상 회담을 갖고 FTA에 정식 서명했습니다.

우리나라의 13번째 FAT 정식 서명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FTA 정식 서명으로 양국 관계는 경제 분야는 물론이고 다방면에서 한 차원 더 높은 협력을 해 나갈 수 있는 중요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생각합니다."

<녹취> 존 키(뉴질랜드 총리) : "(FTA 정식 서명으로) 뉴질랜드와 한국 모두 많은 혜택을 입고 많은 발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회 인준을 거쳐 FTA가 발효되면 뉴질랜드는 7년 안에 우리 전 수출 품목에 대해 우리는 15년 안에 뉴질랜드의 수출품 96.4%에 대해 각각 관세를 철폐합니다.

특히 우리 주력 수출품인 세탁기와 냉장고 관세는 3년 안에 없어집니다.

반면 뉴질랜드 주력 수출품인 키위는 6년 안에 쇠고기는 15년 안에 관세가 각각 철폐됩니다.

쌀을 비롯한 190여 개 농축수산물은 개방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양국은 또 워킹홀리데이 연간 허용 인원을 천8백 명에서 3천 명으로 늘리고 농어촌 청소년 어학 연수 제도도 도입하기로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한-뉴질랜드 FTA 정식 서명…인적 교류 활성화 합의
    • 입력 2015-03-23 21:11:23
    • 수정2015-03-23 21:41:53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나라가 뉴질랜드와 자유무역협정, FTA에 정식으로 서명했습니다.

또, 워킹 홀리데이 인원을 확대하기로 하는 등 인적 교류 활성화에도 합의했습니다.

이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과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오늘 정상 회담을 갖고 FTA에 정식 서명했습니다.

우리나라의 13번째 FAT 정식 서명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FTA 정식 서명으로 양국 관계는 경제 분야는 물론이고 다방면에서 한 차원 더 높은 협력을 해 나갈 수 있는 중요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생각합니다."

<녹취> 존 키(뉴질랜드 총리) : "(FTA 정식 서명으로) 뉴질랜드와 한국 모두 많은 혜택을 입고 많은 발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회 인준을 거쳐 FTA가 발효되면 뉴질랜드는 7년 안에 우리 전 수출 품목에 대해 우리는 15년 안에 뉴질랜드의 수출품 96.4%에 대해 각각 관세를 철폐합니다.

특히 우리 주력 수출품인 세탁기와 냉장고 관세는 3년 안에 없어집니다.

반면 뉴질랜드 주력 수출품인 키위는 6년 안에 쇠고기는 15년 안에 관세가 각각 철폐됩니다.

쌀을 비롯한 190여 개 농축수산물은 개방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양국은 또 워킹홀리데이 연간 허용 인원을 천8백 명에서 3천 명으로 늘리고 농어촌 청소년 어학 연수 제도도 도입하기로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