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식 위해 40년 남자로 살아온 이집트 여성에 ‘어머니상’
입력 2015.03.23 (21:50) 수정 2015.03.23 (21:52) 연합뉴스
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43년간 남장을 하고 남자로 일해온 이집트 여성이 지방정부가 주는 '최고의 어머니상'을 받았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알아라비아 방송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사 아부 다우(64)라는 이 여성은 1970년대 사망한 남편을 대신해 딸아이를 부양하기 위해 남자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오늘날에는 이집트 가장 7명 중 최소한 1명이 여성이지만, 40년 전 그때만 해도 그녀의 보수적인 가족들은 여성 취업에 반대했다.

육체노동의 길은 당연히 여성에서 막혀 있었고, 회사원이 되기에는 배움이 부족한 상황에서 아부 다우는 취업을 위해 남자 행세를 하기로 결심했다.

머리를 깎고 터번과 남자옷을 입은 그녀는 건설현장에 나가서 벽돌을 굽고 농촌에서 밀 수확을 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처음엔 "남자 10명 만큼이나 힘이 셌으나" 나이가 들어 기력이 떨어지면서 구두닦이를 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여성다움을 놓아버리기가 힘들었지만 딸을 키우려면 뭐든지 해야 했다"며 "부모님이 학교에 보내주지 않아 문맹인 탓에 남자옷을 입고 돈을 벌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행적을 파악한 룩소르 시는 그녀를 올해의 '헌신적인 어머니'로 선정하고 부상으로 매점을 마련해줬다.

22일 시상식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직접 만나는 영예도 누렸다.

아부 다우는 시상식에서 "죽은 날까지 남자옷을 입겠다. 평생 입었으니 이제 버릴 수 없다"며 남자 행세를 중단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자식 위해 40년 남자로 살아온 이집트 여성에 ‘어머니상’
    • 입력 2015-03-23 21:50:28
    • 수정2015-03-23 21:52:01
    연합뉴스
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43년간 남장을 하고 남자로 일해온 이집트 여성이 지방정부가 주는 '최고의 어머니상'을 받았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알아라비아 방송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사 아부 다우(64)라는 이 여성은 1970년대 사망한 남편을 대신해 딸아이를 부양하기 위해 남자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오늘날에는 이집트 가장 7명 중 최소한 1명이 여성이지만, 40년 전 그때만 해도 그녀의 보수적인 가족들은 여성 취업에 반대했다.

육체노동의 길은 당연히 여성에서 막혀 있었고, 회사원이 되기에는 배움이 부족한 상황에서 아부 다우는 취업을 위해 남자 행세를 하기로 결심했다.

머리를 깎고 터번과 남자옷을 입은 그녀는 건설현장에 나가서 벽돌을 굽고 농촌에서 밀 수확을 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처음엔 "남자 10명 만큼이나 힘이 셌으나" 나이가 들어 기력이 떨어지면서 구두닦이를 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여성다움을 놓아버리기가 힘들었지만 딸을 키우려면 뭐든지 해야 했다"며 "부모님이 학교에 보내주지 않아 문맹인 탓에 남자옷을 입고 돈을 벌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행적을 파악한 룩소르 시는 그녀를 올해의 '헌신적인 어머니'로 선정하고 부상으로 매점을 마련해줬다.

22일 시상식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직접 만나는 영예도 누렸다.

아부 다우는 시상식에서 "죽은 날까지 남자옷을 입겠다. 평생 입었으니 이제 버릴 수 없다"며 남자 행세를 중단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