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동부 정부군-반군 교전 격화…“중화기 동원”
입력 2015.03.23 (22:12) 국제
지난달 민스크 휴전협정으로 거의 중단됐던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다시 격화되면서 협정 무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러시아 일부 언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분리주의 반군 진압 작전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군 대 테러작전본부 공보실은 현지시간으로 23일 반군들이 전선 여러곳에서 공격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공보실은 반군이 어제 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17차례나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며 공격에 120mm 포 등의 중화기가 사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도네츠크주의 분리주의 세력이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 국방부는 정부군이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모두 52차례 휴전 협정을 위반했으며 122mm 곡사포와 박격포 등의 중화기를 이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와 반군은 지난달 12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이루어진 러시아·우크라이나·프랑스·독일 4개국 정상 간 합의에 따라 동부 지역에서의 교전을 멈추고 평화 정착 절차를 밟아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 우크라 동부 정부군-반군 교전 격화…“중화기 동원”
    • 입력 2015-03-23 22:12:14
    국제
지난달 민스크 휴전협정으로 거의 중단됐던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서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다시 격화되면서 협정 무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러시아 일부 언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분리주의 반군 진압 작전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군 대 테러작전본부 공보실은 현지시간으로 23일 반군들이 전선 여러곳에서 공격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공보실은 반군이 어제 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17차례나 휴전 협정을 위반했다며 공격에 120mm 포 등의 중화기가 사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도네츠크주의 분리주의 세력이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 국방부는 정부군이 어제부터 오늘 새벽까지 모두 52차례 휴전 협정을 위반했으며 122mm 곡사포와 박격포 등의 중화기를 이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와 반군은 지난달 12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이루어진 러시아·우크라이나·프랑스·독일 4개국 정상 간 합의에 따라 동부 지역에서의 교전을 멈추고 평화 정착 절차를 밟아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