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캠핑 인구 480만 시대…안전 대책 시급
입력 2015.03.23 (23:10) 수정 2015.03.24 (00:0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캠핑인구는 5백만명을 육박합니다.

그런데도 캠핑장에 대해선 소방 안전 규정이 없습니다.

문제점을 취재한 사회2부 계현우 기자 나와있습니다.

<질문>
오늘 지자체에서도 지역 캠핑장의 안전 점검을 나갔다는데 어땠습니까?

<답변>
네, 저도 점검 과정을 지켜봤지만, 현행법을 바탕으로 점검 자체가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공무원들도 우왕좌왕 하는 분위기였는데요.

점검하던 공무원들도 특별한 기준이 안 만들어졌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는데요.

현장 점검에서 할 수 있는 건 고작 소화기의 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정도입니다.

난잡하게 비치된 전기용품에 대해서도 안전하게 관리하라는 지도 정도밖에는 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이렇게 방치되다 보니 국립재난연구원 조사에서 80% 가까운 캠핑장이 최하위 안전등급인 'E등급'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문>
도대체 캠핑장 안전규정이 어떻길래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것이죠?

<답변>
네, 정부도 올해 초부터 새롭게 캠핑장 등록제도를 만들었는데요.

하지만, 이에따라 갖춰야 할 소방시설은 여전히 미미하고 모호합니다.

소화기와 같은 경우 '야영장 규모'를 고려해 적정하게 확보하라"고 써있는데, 모호하기까지 하죠.

<인터뷰> 박재성(숭실사이버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 : "시설에 대한 등록기준이지 안전을 위한 기준이 아니라는 것이죠, 캠핑장에서의 위험도를 낮추고 제어할 수 있는 그런 기준에서의 의미는 없다고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법률 재개정을 통한 안전규정 강화와 함께 민간 주도로 캠핑장의 안전 등급을 평가하는 해외 사례를 제시하기도 합니다.

정부가 추산하는 전국의 캠핑장은 천 8백여곳이고, 캠핑 인구는 480만 명을 넘어선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 [취재현장] 캠핑 인구 480만 시대…안전 대책 시급
    • 입력 2015-03-23 23:16:42
    • 수정2015-03-24 00:08:39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국내 캠핑인구는 5백만명을 육박합니다.

그런데도 캠핑장에 대해선 소방 안전 규정이 없습니다.

문제점을 취재한 사회2부 계현우 기자 나와있습니다.

<질문>
오늘 지자체에서도 지역 캠핑장의 안전 점검을 나갔다는데 어땠습니까?

<답변>
네, 저도 점검 과정을 지켜봤지만, 현행법을 바탕으로 점검 자체가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공무원들도 우왕좌왕 하는 분위기였는데요.

점검하던 공무원들도 특별한 기준이 안 만들어졌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는데요.

현장 점검에서 할 수 있는 건 고작 소화기의 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정도입니다.

난잡하게 비치된 전기용품에 대해서도 안전하게 관리하라는 지도 정도밖에는 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이렇게 방치되다 보니 국립재난연구원 조사에서 80% 가까운 캠핑장이 최하위 안전등급인 'E등급'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문>
도대체 캠핑장 안전규정이 어떻길래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것이죠?

<답변>
네, 정부도 올해 초부터 새롭게 캠핑장 등록제도를 만들었는데요.

하지만, 이에따라 갖춰야 할 소방시설은 여전히 미미하고 모호합니다.

소화기와 같은 경우 '야영장 규모'를 고려해 적정하게 확보하라"고 써있는데, 모호하기까지 하죠.

<인터뷰> 박재성(숭실사이버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 : "시설에 대한 등록기준이지 안전을 위한 기준이 아니라는 것이죠, 캠핑장에서의 위험도를 낮추고 제어할 수 있는 그런 기준에서의 의미는 없다고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법률 재개정을 통한 안전규정 강화와 함께 민간 주도로 캠핑장의 안전 등급을 평가하는 해외 사례를 제시하기도 합니다.

정부가 추산하는 전국의 캠핑장은 천 8백여곳이고, 캠핑 인구는 480만 명을 넘어선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