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축 사료업체들 11곳, 5년간 담합”…공정위 제재
입력 2015.03.24 (02:10) 수정 2015.03.24 (16:04)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가축사료 제조·판매업체들의 가격 담합을 적발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CJ제일제당과 대한제당, 카길애그리퓨리나, 팜스코, 두산생물자원 등 11개 사료 제조·판매사들이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가격을 담합한 혐의에 대해 최근 조사를 마무리했습니다.

11개 업체 임원들은 소·돼지 등 가축별 사료 가격의 인상 폭과 시기를 논의해 실행에 옮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정위는 다음달 쯤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 수위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 “가축 사료업체들 11곳, 5년간 담합”…공정위 제재
    • 입력 2015-03-24 02:10:23
    • 수정2015-03-24 16:04:03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가축사료 제조·판매업체들의 가격 담합을 적발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CJ제일제당과 대한제당, 카길애그리퓨리나, 팜스코, 두산생물자원 등 11개 사료 제조·판매사들이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가격을 담합한 혐의에 대해 최근 조사를 마무리했습니다.

11개 업체 임원들은 소·돼지 등 가축별 사료 가격의 인상 폭과 시기를 논의해 실행에 옮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정위는 다음달 쯤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 수위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